7곳 긴급사태 준하는 ‘중점조치’

“유동인구 늘면 올림픽 기간에

  다시 긴급사태 선포될 수도”

 

 

도쿄올림픽 개막을 한 달여 앞두고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면서 도쿄, 오사카 등에 선포된 긴급사태가 해제된다.

 

일본 정부는 17일 스가 요시히데 총리 주재로 코로나 대책회의를 열고, 오는 21일부터 도쿄 등 전국 10개 지역 중 오키나와를 제외한 9곳의 긴급사태를 해제하기로 했다고 <엔에이치케이>(NHK) 방송이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가 확산되자 지난해 4월에 이어 올 1월, 4월에 도쿄 등에 긴급사태를 선포하고 대상지역과 기간을 늘려왔는데, 이번에 대부분의 지역에서 해소되는 것이다. 일본의 하루 신규 감염자는 한 달 전까지 5천~6천명대를 유지하다가 지난 3일부터 보름 가량 1천~2천대를 보이고 있다.

 

긴급사태는 풀리지만 도쿄 등 7곳에 대해서는 감염이 다시 확산되는 것을 우려해 긴급사태에 준하는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를 적용하기로 했다. 지방자치단체가 음식점 등에 휴업요청을 할 수 없지만 영업시간 단축, 외출자제 등을 요구하는 것은 가능하다. 정부는 중점조치 지역 음식점에 대해 오후 8시까지 영업단축을 요구하고, 감염대책을 전제로 주류 제공은 오후 7시까지 가능하도록 할 방침이다.

 

전문가들은 긴급사태가 해소됐지만 유동 인구가 늘어나면 올림픽 기간에 다시 긴급사태가 선포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와키타 다카지 국립감염증연구소장은 이날 긴급사태 해제를 승인하면서 “재확산 조짐이 나타나면 즉각 긴급사태를 다시 선포해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 전원의 의견”이라고 단서를 달았다.

 

앞서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와 교토대학 등이 참여한 연구팀은 16일 후생노동성이 운영하는 코로나 전문가 회의에서 “시뮬레이션을 해보니 유동 인구가 10%가량 늘어나면, 올림픽 기간인 7월말부터 8월초에 도쿄에 긴급사태 선언을 다시 선포하게 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도쿄의 유동 인구가 5주 연속 증가하고 있다”며 “지금보다 10% 늘어나면 7월말 감염자가 1천명에 이를 것”이라고 주장했다. 도쿄는 지난 16일 하루 신규 감염자가 501명으로 13일 만에 500명대로 늘었다. 김소연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