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75주년 앞둔 카터 전 대통령 부부…서로 첫눈에 반해

● 토픽 2021. 7. 5. 00:06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최장 결혼생활 미 대통령 부부 기록…7일 조촐한 결혼기념식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로잘린 여사가 오는 7일 결혼 75주년을 맞는다. 사진은 2018년 애틀랜타에서 열린 프로풋볼 경기를 관람하는 카터 부부. [AP=연합뉴스]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로잘린 여사가 오는 7일 결혼 75주년을 맞는다.

 

4일 현지 언론 '애틀랜타 저널 컨스티튜션'(AJC)에 따르면 카터 전 대통령과 로잘린 여사는 이날 고향인 조지아주 플레인스에서 지인들과 함께 75번째 결혼기념식을 조촐하게 가진다.

 

카터 전 대통령은 올해 96세, 로잘린 여사는 93세로, 이들은 미국 역사상 가장 오래 결혼 생활을 한 대통령 내외가 됐다.

 

이들의 뒤를 잇는 대통령 부부는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과 바버라 여사였다. 두 사람은 73년 102일을 해로했으나, 2018년 4월 바버라 여사가 먼저 별세했다.

 

두 사람은 1946년 7월 7일 플레인스의 작은 교회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카터 전 대통령은 21세로 해군사관학교를 막 졸업한 초급장교였으며, 로잘린 여사는 고등학교를 갓 졸업한 18세 소녀였다.

 

로잘린 여사는 2년 전 AJC 인터뷰에서 "친구인 루스(카터 전 대통령의 여동생)의 집을 방문했다가 침대 머리맡에 있는 남편의 사진을 보고 한눈에 반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해군사관학교 생도였던 남편이 휴가 중 교회 모임에 나오는 기회를 노려 데이트를 신청했다"고 덧붙였다.

 

카터 전 대통령은 "첫 데이트 다음 날 어머니에게 로잘린과 결혼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로잘린 여사는 이후 남편이 조지아 주지사와 대통령직을 지낼 때 내조했다. 2015년 카터 전 대통령의 암 투병과 완쾌 때도 함께 했다.

 

카터 부부는 퇴임 후인 1982년 카터센터를 세우고, 전 세계 민주주의의 발전과 인권 개선을 위해 노력해왔다.

 

카터 부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외부 활동을 삼가고 있으나, 최근 다시 교회를 다니기 시작했다.

 

카터 부부의 손자이며 카터센터 의장인 제이슨 카터는 "두 사람은 75년간 파트너로서 서로의 인생과 건강을 함께하고 있다"고 전했다.

 

젊은 시절 카터 전 대통령 부부: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로잘린 여사가 오는 7일 결혼 75주년을 맞는다. 사진은 1966년 조지아주 상원의원 시절의 카터 부부 [AP=연합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