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년전 실종된 여동생…유전자 채취로 극적 가족 상봉

● 토픽 2021. 7. 5. 00:14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상봉

 

진명숙(66·경기 군포 거주)씨는 62년 전인 1959년 여름 인천 중구 배다리시장 인근에서 2살 터울 오빠와 함께 아버지가 계신 곳으로 걸어가다가 홀로 길을 잃어버렸다.

 

실종된 진씨는 인천 미추홀구에 있는 보육원을 거쳐 충남에 거주하는 한 수녀에게 입양됐다. 진씨는 성인이 된 이후 가족을 찾기 위해 방송에 출연하는 등 온갖 노력을 하다가 2019년 11월 경찰에 유전자를 등록했다.

 

경찰청 실종가족지원센터는 올해 3월부터 진씨의 사례를 꼼꼼히 분석하고 개별 면담 등의 과정을 거쳐 진씨의 가족일 가능성이 커 보이는 68세 남성을 발견했다.

 

이 남성은 60여년 전 잃어버린 여동생을 찾아달라고 경찰에 신고한 상태였다. 경찰은 캐나다에 이민 간 이 남성의 유전자를 밴쿠버 총영사관을 통해 확보했다.

 

유전자 분석 결과 둘은 친남매로 확인됐다. 오빠 이름은 정형식으로, 여동생과 성이 다르다. 경찰청 관계자는 "실종 당시 4세에 불과했던 진씨가 자신의 성을 정확하게 알지 못해 진씨로 굳어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진씨는 이날 경찰청 실종가족지원센터에서 또 다른 오빠인 정형곤(76·인천 남구 거주)씨와 상봉했다. 정형식씨와는 화상으로 만났다.

 

진씨는 "가족 찾기를 포기하지 않고 유전자를 등록한 덕분에 기적처럼 오빠들을 만나게 됐다"면서 "남은 시간 가족과 행복하게 살겠다"며 감격해했다.

 

정형식씨는 "동생을 찾게 해달라고 날마다 기도했다"며 "다른 실종자 가족들에게 이 소식이 희망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유전자 분석 제도는 실종자 가족의 희망"이라며 "경찰은 마지막 한 명의 실종자까지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