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핫도그 먹기대회서 10분만에 76개 꿀꺽…기록 경신

● 토픽 2021. 7. 5. 00:16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캘리포니아 출신 체스트넛, 14번째 우승하며 본인 기록 깨

 

   4일 열린 미 핫도그 많이 먹기 대회 우승자인 조이 체스트넛 [EPA=연합뉴스]

 

'핫도그 많이 먹기' 국제 대회 챔피언이 또 한 번 자신의 기록을 깨뜨렸다.

 

AP,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유명 푸드파이터로 '조스'(Jaws)란 별명이 붙은 조이 체스트넛(37)은 미 독립기념일인 4일 뉴욕에서 열린 제14회 네이선스 국제 핫도그 먹기대회'에서 10분 만에 핫도그 76개를 먹어 치우며 우승했다.

 

그가 이번 대회에서 집어삼킨 핫도그 개수는 2위를 차지한 선수보다 26개가 더 많다. 또 지난해 같은 대회에서 자신이 세웠던 우승 기록보다도 1개가 더 많은 것이다.

 

체스트넛은 경기 후 ESPN과의 인터뷰에서 "기분이 좋다"며 "모두가 저를 응원해줘 기분이 나아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 대확산 탓에 '무관중'으로 대회가 열렸었다.

 

캘리포니아 산호세 출신인 그는 2007년 대회에서 6차례 우승 경험이 있는 일본인 선수를 꺾고 처음으로 우승했으며, 이후 이번 대회를 포함해 13번 더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이 기간 1위 자리를 내준 것은 2015년이 유일하다.

 

한편 이 대회 여자부 우승은 핫도그 30개에 4분의 3개를 더 먹은 미셸 레스코가 차지했다.

 

올해 대회는 지난해와 달리 많은 관중이 지켜보는 가운데 펼쳐졌으나 '거리두기'를 고려해 대회 장소는 매년 열리던 뉴욕 코니아일랜드의 핫도그 가게가 아닌 인근 야구장으로 변경돼 치러졌다.

 

     [AP=연합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