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 외교부 ‘아베 발언’ 관련 일 대사 불러 항의

아베 전 총리 “대만 무력침공 용납 못한다”

중국 오판 견제하며 일본 개입 가능성 시사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일 기자회견에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대만 관련 발언에 대해 “누구든 중국 인민의 한계에 도전하면 반드시 머리가 깨져 피를 흘리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 외교부 제공

 

중국의 침공 등 대만 유사시 군사 개입 가능성을 내비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발언에 대해 중국이 이례적으로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중국 외교부는 2일 자료를 내어 전날 밤 화춘잉 외교부 부장조리(차관보급) 겸 대변인이 아베 전 총리의 발언과 관련 다루미 히데오 주중 일본 대사를 불러 항의(긴급 약견)했다고 밝혔다. 외국 전직 최고 지도자의 발언에 대해 외교부 차원에서 공식 항의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화 부장조리는 “아베 전 총리가 대만 문제와 관련해 극단적으로 잘못된 발언을 해 중국의 내정을 난폭하게 간섭하고, 공공연히 중국의 주권에 도발하고 대만 독립 세력을 지지했다”며 “이는 국제관계의 기본 원칙을 엄중히 위반한 것으로 중국은 이에 결연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과거 침략전쟁을 일으켜 중국 인민들에게 엄청난 범죄를 일으킨 일본은 대만 문제에 대해 왈가왈부할 자격도, 권리도 없다”며 “일본 쪽이 과거사를 깊이 반성하고 역사에서 교훈을 얻어, 중국의 주권을 훼손하는 어떤 행동도 하지 말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화 부장조리는 “대만 독립 세력에게 잘못된 신호를 줘선 안되며, 국가 주권과 영토를 보전하려는 중국 인민의 국은 결심과 의지, 강력한 능력을 과소평가하지도 말아야 할 것”며 “일본은 더이상 잘못된 길로 나아가지 말아야 하며, 그렇지 않으면 불장난을 하다 스스로 불에 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 관영 매체들도 ‘악독한 발언’ 등 거친 표현을 동원해 아베 전 총리를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관영 <환구시보>는 이날치 사설에서 “아베 전 총리는 대만을 겨냥한 (중국의) 군사행동을 정치적 자살행위라고 주장했다”며 “일본의 그가 주장하는 대만 정책을 집행한다면 이는 일본의 자살행위가 될 것이며, 비단 경제적 측면의 자살행위에 그치지 않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신문은 “일본의 일부 우익 정치인들은 중-일 간 힘의 균형이 완전히 바뀌었다는 점을 알아야 할 것”이라며 “일본이 중국을 식민화하고 괴롭힐 수 있다는 옛 꿈에서 깨어나기 바란다. 그런 시절은 지났다”고 강조했다.

 

앞서 아베 전 총리는 전날 오전 대만 재단법인 국책연구원문교기금회가 마련한 ‘신시대 일본-대만 관계’를 주제로 한 화상포럼에 출석해 “일본은 대만에 대한 무력 침공을 용납할 수 없다. 시진핑 주석을 포함한 중국 지도부는 절대 오판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자유시보> 등 대만 언론이 전했다.

 

특히 아베 전 총리는 “일본과 대만 관계는 일본과 미국 관계에 견줄만 하다”며 “대만에 문제가 생기면 일본에도 문제가 생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이 대만을 침공할 경우, 미·일동맹이 군사적으로 개입할 수 있음을 내비친 셈이다.

 

또 그는 “마에지마 등 일본의 도서 지역과 대만이 불과 100km 남짓 떨어져 있으며, 중국의 대만 침공은 일본에게도 위협이 되기 때문에 일본은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이 대만을 겨냥한 군사행동에 나선다면, 이는 세계 경제에 심각한 악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다”며 “중국도 엄청난 타격을 입게 돼 대만 침공으로 인해 얻는 이익보다 손해가 훨씬 클 것”이라고 주장했다. 베이징/정인환 특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