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공화당, 차기 대선 후보로 발레리 페크레스 선출

내년 4월 대선서 마크롱에 가장 강력한 후보 될 가능성

극우진영에선 언론인 제무르가 출마선언…대선판도 요동

 

발레리 페그레스 프랑스의 전통 우파 정당 공화당 대선 후보 결선투표에서 4일 승리한 일드 프랑스 지사 발레리 페크레스(가운데)가 경쟁자인 에릭 시오티(왼쪽)와 크리스티앙 자콥 당 의장의 축하를 받고 있다 EPA 연합뉴스

 

전후 ‘프랑스의 아버지’라 불리는 샤를 드골의 정당에서 첫 여성 대통령 후보가 나왔다. 프랑스 주류 우파 정당에서 첫 여성 후보가 나옴에 따라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재선 가도에도 상당한 영향이 예상된다. 대중적 지지가 커진 극우 진영에서도 극우 언론인 에릭 제무르가 출마 선언을 하며 프랑스 대선 판도가 요동치고 있다.

 

프랑스 공화당은 4일 수도 파리의 ‘일드 프랑스’의 지사 발레리 페크레스(54)를 차기 대통령 선거 후보로 선출했다고 (AFP)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페크레스는 이날 공화당 대선후보 결선 투표에서 61%를 득표해, 39%에 그친 강경 우파인 에릭 시오티 하원의원을 누르고 당선됐다. 프랑스에서는 전통 우파를 상징하는 공화당에서 여성 대선후보가 선출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1차 투표에서 2위를 한 페크레스는 결선투표에서 탈락한 후보들의 지지를 모아서 역전승을 거뒀다. 공화당의 유력한 대선 후보였던 자비에 베르트랑 전 장관과 미셸 바르니에 전 브렉시트 담당 유럽연합 협상 대표 등이 1차 투표에서 탈락한 뒤 페그레스에 대한 지지 뜻을 밝혔다.

 

페크레스는 후보 선출 뒤 연설에서 “우파 공화당이 돌아왔다”며 세계에서 존경받는 프랑스를 만들기 위해 “확고한 의지로 싸울 것이며, 프랑스는 더이상 기다리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정치적 가문인 드골 장군의 정당이 대선에서 여성후보를 갖게 됐다. 나는 프랑스의 모든 여성들을 생각하고 있고, 승리를 위해 모든 것을 바칠 것”이라고 선언했다.

 

공화당은 드골 이후 조르주 퐁피두, 지스카르 데스탱, 자크 시라크,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 등을 배출한 전후 프랑스의 전통 있는 주류 우파 정당이다. 하지만, 마리 르펜이 이끄는 극우정당인 ‘국민연합’의 부상과 2018년 대선 때 후보였던 프랑스와 피용의 부패 스캔들로 인해 결선투표에 오르지 못하는 수모를 겪고 침체된 상황이다.

 

페크레스의 등장으로 지난 대선 승리로 주류 우파의 지위를 대체한 중도 우파 ‘앙마르슈’(전진)는 긴장하는 모습이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도 이 변화가 2022년 4월 대선 결과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AFP)가 전했다. 두 정당의 정치 성향은 유사하지만, 치안과 이민 문제에선 페크레스 후보가 좀 더 선명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페크레스 후보는 “폭력, 이슬람주의자 분리주의, 통제되지 않는 이민 등에 무력감을 느끼는 국민의 분노를 이해한다”며 “나는 공화국의 적들에게 결코 갈팡질팡하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나아가 영국의 마거릿 대처,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등 걸출한 여성 지도자에 비견되는 프랑스의 여성 지도자로 자리매김을 시도하고 있다. 컨설팅 회사인 유라시아그룹의 유럽담당 이사 무즈타바 라만은 이날 트위터에 “페크레스가 결선투표를 통과해 에마뉘엘 마크롱에 강력한 상대가 될 것이다”고 예측했다.

 

한편, 극우 언론인 에릭 제무르가 지난 30일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뒤 4일 첫 공식 집회를 가졌다. 여론조사회사 해리스인터랙티브의 30일 조사에 따르면, 제무르는 마크롱 대통령(23%), 르펜 대표(19%) 등에 이어 지지율 4위(13%)를 기록했다.

 

우파와 달리 좌파 진영은 아직 혼조가 이어지고 있다. 사회당의 안 히달고, 녹색당의 야니크 자도는 뚜렷한 지지세를 보이지 못하는 가운데 급진 좌파인 장뤼크 멜랑숑에게 뒤지고 있다. 정의길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