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원숙한 삶의 길을 향하여

● 칼럼 2011. 5. 5. 01:36 Posted by Zig

인생이 그래도 무엇인가 알만하려면 적어도 50은 넘어야 한다는 말을 숫하게 들어왔다.
그러나 이 말에 동의하기까지 이순을 넘어서야 겨우 할 수 있었으니 철이 조금은 난 건지 모르겠다. 미처 깨닫지 못했던 사물의 이치를 새삼스럽게 깨닫게 되면서 다듬을 것은 더 다듬고 포기 할 것은 포기하며 한 우물이나마 정성스럽게 파서 맑은 물 나올 때 까지 인내해보자는 마음이 생긴다. 남의 실수를 관용으로 받아줌은 실수 많았던 지난날의 부끄럼 때문이오, 비판의 눈이 이해하려는 눈보다 날카로웠을 때는 남에게 비판을 받지 않으려면 남을 비판하지 말라는 이 진리가 내 것이 안 되었기 때문이오, 내 눈의 들보는 보지 못하고 남의 눈의 티를 보고 질타했던 것을 뼈아프게 후회한 것은 내가 그 꼴을 당하고 난 후 몸살을 겪고 난 경험 때문이었다. 과거의 노예가 된 사람은 불행을 만들고 현재에 만족한 사람은 어리석게 살지만 먼 미래를 생각하는 사람은 지혜와 행복을 얻는다는 어느 분의 말이 살면서 조금씩 알겠더라.
때가 되어야만 이해되고 현실감이 생기는 일이 있다.

나이테가 바로 그것이다. 나이테가 굵어질수록 관념적으로만 이해되었던 것이 구체적인 사실로서 우리 앞에 나타난다. 비로소 어른들이 일러주고 말해주었던 당신들의 경험 이야기가 피부로 전달되면서 아 ! 그래서 그런 말씀들을 어른들이 들려주었구나. 내가 어른 되어서야 깨닫게 되었다. 품위와 맵시를 잃지 않고 쓸모있는 사람으로 늙어갈 수 있는 길을 걷고 싶은 것은 우리 모두의 소원이 아닌가.
멋있게 창의적으로 완숙의 미를 최대한으로 발휘하며 연륜의 테를 쌓아간 사람들의 이야기를 영국이 낳은 노인학의 선구자이며 의사요 병리학자요 문필가인 알렉스 콤퍼트 박사는 그의 저서 「A Good Age」란 책에 수북이 실어 놓았다.
20세기의 거장으로 영향력있는 사상가요, 철인인 버드란트 럿셀이 핵무기 반대 캠페인에 앞장서서 일하다 사임한 것이 그가 88세였던 1962년이었고 그의 자서전이 출판된 것은 1969년 그의 나이 95세 세상 떠나기 1년 전이었다. Cecil B. Demille은 헐리우드 창설자로 영화 감독이며 동시에 연출가이기도 했다. 그가 ‘The Greatest Show on Earth’란 영화를 감독하여 아카데미 수상을 받은 것이 71세였던 1952년이었고 4년 후엔 그의 70번째 영화가 된 그 유명한 ‘십계명’을 만들어 냈다. 위대한 현대 미술의 거장 피카소는 91세로 그가 운명 할 때까지 젊은이들이 따를 수 없는 힘찬 정력으로 16세 첫 번 전시회를 가졌을 때부터 75년 동안 그림과 조각 드로잉 등 불멸의 작품을 창작해 냈다.

역사적인 인물에서만 찾아 볼 필요도 없다. 오늘 날 우리와 함께 같은 하늘 아래서 숨 쉬고 있는 우리들의 어른들이 계시다. 9순에 접어드신 종교음악. 동요작곡가의 거장 박재훈 박사는 2012년 여수세계박람회 공연을 목표로 오페라 ‘순교자 손양원 목사’작곡에 노혼을 불태우고 계시다. 그분에 의하여 한국의 성자로 불리우는 손양원 목사의 일대기가 오페라로 재생되고 있다. 나의 청년시절 아들을 죽인 살인자를 양아들로 받아드린 손양원 목사님의 일대기 ‘사랑의 원자탄’을 무척이나 감명깊게 읽었던 그때를 기억하고 있다.
또한 우리들의 정신적인 지주가 되신 87세 되신 이상철 목사님이 계시다. 2011년 1월 그분의 자서전 출판 기념회장에서 보여주신 그분의 삶의 일대기는 현재 이민을 살고 있는 동포사회에서나 캐나다 교계의 지도자로 우뚝 서 계심을 극명하게 들어 올려놓는데 손색이 없었다. 문필가로서의 예지로 가득한 글은 후학들에게 많은 것을 일깨워 주시기도 한다. 지금도 당신이 필요하다면 달려가시는 홍안(紅顔)의 백발을 쉽게 발견할 수가 있다.      
노욕(老慾)은 추하다. 그러나 원숙한 삶의 모습은 향기를 발산한다.

<민혜기 - 수필가, 캐나다 한인문인협회 전 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