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50%까지 쓰고 충전 습관을

스마트폰이 ‘휴대하는 전화’를 벗어나 동영상 시청 등 엔터테인먼트 기기로 진화하면서 배터리가 쉽게 닳아 불편을 겪는 사용자들이 많다. 보조 배터리나 USB 케이블을 갖고 다니며 수시로 스마트폰을 충전하는 모습은 이제 일상화됐다.
IT 기술이 급성장하면서 스마트폰 활용 폭은 하루가 다르게 넓어지고 있지만 배터리 용량을 키우는 기술은 그 속도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다소 귀찮지만 간단한 습관만 들이면 배터리를 더 오래 그리고 더 효율적으로 쓸 수 있다고 조언한다.


배터리 수명을 아낄 수 있는 가장 쉬운 방법 가운데 하나는 배터리를 최대 50% 정도까지만 사용하고 다시 충전하는 습관들이기다.
예전에는 주로 니켈-카드뮴 전지가 탑재돼 배터리는 완전 충전 후 완전 방전을 해야 배터리 수명을 늘릴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최근 스마트폰 배터리는 리튬 이온 전지이기 때문에 배터리 양을 적어도 50% 수준까지 유지한 뒤 다시 충전해 사용하는 것이 수명에 좋다.


배터리 방전 속도를 줄일 수 있는 첫걸음은 자신의 배터리 사용 현황을 수시로 체크해 보는 데 있다. 최신 스마트폰은 ‘설정→배터리’로 들어가면 사용시간, 사용 가능 시간, 사용 세부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이를 보고 현재 쓰지 않는 기능은 사용목록에서 차단하면 쓸데없이 배터리가 닳는 걸 막을 수 있다. 와이파이와 블루투스도 사용하지 않을 때는 꺼놓는 것이 좋다.
시시각각 울리는 ‘푸시’ 알람 기능도 꼭 확인해야 하는 사항이 아니라면 해당 앱에 들어가 알람을 아예 종료하는 게 좋다. 앱마다 실시간 업데이트 기능이 계속 돌아가기 때문이다.


조금 더 배터리를 효율적으로 관리해보고 싶은 사용자라면 관련 앱을 내려받아 사용해보는 것도 좋다. 안드로이드폰은 ‘task killer free’, 아이폰은 ‘배터리 닥터’가 유명한데 실행 중인 여러 앱을 실시간으로 체크하고 제어하기 때문에 메모리와 전력 사용량을 동시에 줄일 수 있다.
리튬 이온 배터리는 물에 약하기 때문에 평소에 다량의 수분이 침수하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도 배터리를 오래 쓰는 요령이다. 배터리 하단에는 ‘침수라벨’이라고 하는 흰색 부분이 있는데 이 점이 흰색에서 붉은색으로 바뀌면 물이 묻었다는 신호다. 이럴 때 배터리는 반드시 교체해 사용해야 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