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돌 9단 “4대1이상 승”

“아직 알파고가 저와 승부를 논할 정도는 아니다. 5 대 0이나 4 대 1 정도가 될 것이다.”
인간계 바둑 최고수인 이세돌 9단이 구글의 인공지능(AI) 바둑프로그램인 ‘알파고’(AlphaGo)와의 5번기에 앞서 22일 회견에서 던진 출사표다. 이 말에 구글 딥마인드의 최고경영자는 환하게 웃어 보였다. 서로 “자신 있다”는 분위기다. 과연 인공지능이 체스보다 10의 100제곱 이상 수가 많은 바둑에서도 인간을 꺾을 수 있을까.


바둑인뿐 아니라 과학자, 미래학자 등 전세계인의 관심을 모으는 세기의 반상 대결이 10여일 앞으로 다가왔다.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대국은 3월9일(1국), 10일(2국), 12일(3국), 13일(4국), 15일(5국) 다섯 판 대국이 이뤄지는데, 제한시간은 각각 2시간이며 이후 1분 초읽기 3회가 주어진다. 흑을 잡아 먼저 두는 기사에게는 7.5집을 공제하는 중국식 바둑 규칙을 적용한다. 조혜연 9단은 “대국 방식과 환경은 인간에게 유리하게 조성됐다. 초읽기는 인공지능한테도 상당히 난감한 문제일 것”이라고 했다.
이번 대결의 우승자에게는 100만달러(11억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여기에 판당 대국료, 승리수당까지 정해져 있어 만약 이세돌 9단이 다섯 판 모두 이긴다면 총 13억7500만원을 손에 쥐게 된다. 물론 이번 대국에서 상금은 중요하지 않다.


알파고는 구글 딥마인드가 개발한 바둑 인공지능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10월 유럽 바둑 챔피언 판후이와의 대결에서 5전 전승을 거두고 인공지능 컴퓨터 역사를 새로 썼다. 3000만 수가 넘는 기보를 학습하고, 인간이 1000년간 둘 수 있는 대국을 훈련한 결과다. 기존의 인공지능과는 달리 고급 트리 검색과 심층 신경망을 결합했다. 지금도 ‘가상 이세돌’을 상대로 24시간 내내 쉬지 않고 하루 평균 24판의 바둑을 연습하고 있다. 이세돌을 택한 것은 최근 10년간 국제대회에서 최정상급 기사로 군림해왔고, 현재도 가장 기발하고 변화무쌍한 수를 두는 차원이 다른 기사이기 때문이다.
실제 대국에서는 이세돌과 구글 쪽의 ‘복기맨’이 등장해 최대한 자연스럽게 바둑을 두게 된다.


전문가들은 이세돌 9단의 우세를 조심스럽게 점쳤다. 바둑 국가대표팀 감독인 유창혁 9단은 “판후이와의 대국에서 보여준 실력이라면 싱거운 결과가 나올 수 있다”면서도 “그간 알파고의 실력이 얼마나 향상됐는지가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호 9단 역시 “인공지능이 프로기사와 대국할 정도로 발전했다는 것에 많이 놀랐다. 재밌는 승부가 될 것이지만 이번엔 이세돌 9단이 승리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이번 대국은 유튜브를 통해 전세계에 한국어와 영어로 생중계된다.
< 권승록 기자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