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주 경제부처 장관들이 갤러리아에서 주류 식품업소 등록비 인하를 발표하고 있다.

주류판매 등록비 인하 “중소기업 지원 일환”

온타리오 주 정부가 맥주와 와인 판매 허가를 받은 중소규모 그로서리 업계에서 납부해야 하는 연간 등록비를 현 $3,000에서 $1,000로, $2,000을 낮추기로 결정하고 5월29일 오전 9시 한인식품점인 갤러리아 슈퍼마켓(사장 민병훈)에서 주정부 스몰 비즈니스부(Responsible for Small Business) Jeff Leal 장관, 경제개발 성장부(Economic Development and Growth) Brad Duguid 장관 등이 직접 참석해 정책변경 내용을 공식 발표했다.


온타리오 주 정부의 중소기업 대상 제반 비용 삭감 추진정책의 첫 성과로 기록된 이날 결정 발표에는 지난 2015년 12월 갤러리아 슈퍼에서 맥주 판매를 시작할 때 축하메시지를 전했던 Don Valley East의 Michael Coteau 주의원(MPP)도 참석해 이번 정부의 조처에 적극 환영을 표했다.
현재 온타리오에는 모두 208개 그로서리 스토어가 맥주를 판매하고 있는데 이 중 갤러리아를 포함한 44개가 이번 발표로 혜택을 보게 될 중소규모 independent grocer로 분류된다. 온주 정부가 중소기업 육성 관련 규제 완화를 위해 새 법안에 담아 추진하는 정책은 혁신기반경제, 중소기업 성장, 관련법규 현대화를 통한 경제 발전, 일자리 창출 등을 겨냥한 $6억5천만 5개년 Business Growth Initiative의 일환이다.


갤러리아 슈퍼마켓은 “갤러리아 뿐 아니라 전체 independent grocer 에게 희소식이 될 중요한 정책 변화를 우리 매장에서 발표하게 되어 영광이고 기쁘게 생각한다” 며 향후 업계의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는 기대를 보였다.


< 문의: 647-352-7788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