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곡동 땅 비리 의혹은 우리 정치사에서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사건이다. 역대 대통령들이 임기말에 이르러 측근이나 친인척 비리 등으로 곤욕을 치른 적은 있지만 대통령 자신이 직접 의혹의 한복판에 선 적은 없다. 지금까지 드러난 정황으로 볼 때 이번 사건은 ‘대통령 가족 국고횡령 의혹 사건’이라고 이름 붙여도 지나치지 않다.  전대미문의 사건인 만큼 해법도 통상적 수준을 뛰어넘지 않으면 안 된다. 청와대 비서실이 나선다고 해결될 일도 아니고, 경호처장이나 총무기획관이 물러난다고 끝날 일도 아니다. 이번 사건의 책임은 처음부터 끝까지 이명박 대통령에게 있으며, 수습해야 할 사람도 이 대통령이다. 본인은 물론 부인 김윤옥씨, 아들 이시형씨마저 연루돼 있으니 이 대통령이 직접 나서지 않고는 해결의 실마리조차 찾을 수 없다. 
그런데도 이 대통령은 한마디 대국민 사과도 없이 그냥 ‘없었던 일’로 하자고 우긴다. 오히려 ‘내곡동 사저 백지화’가 대단한 결단이라도 되는 것처럼 자화자찬하는 분위기다. 이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대통령 친인척이나 측근일수록 더 엄격하게 다뤄야 한다”고 말했으나 정작 본인과 가족 비리 의혹에는 철저히 모르쇠로 일관한다.
 
지금 국민이 듣고 싶어하는 것은 이 대통령 본인의 육성 해명이다. “대통령은 모르는 일” “실무진들이 알아서 한 일”이라는 거짓 변명이 아닌 이 대통령의 진솔한 자기고백과 참회를 원한다. 퇴임 후 자신이 돌아갈 집이 어딘지도 몰랐다는 말에 속아 넘어갈 만큼 우리 국민은 어리숙하지 않다. 아들이 논현동 집을 은행에 담보로 잡혀 대출을 받은 사실을 몰랐다는 말도 손바닥으로 하늘 가리기다. 많은 국민은 오히려 이번 사건을 ‘부동산 박사’인 이 대통령 본인의 작품이라고 믿고 있는 형편이다. 이 대통령 부부가 내곡동 사저 땅 매입 뒤 직접 현장을 둘러봤다는 보도마저 나온 상황이다. 
이 대통령은 취임 전부터 지금까지 줄곧 자신에게 불리한 사안이 나오면 비상식적 해명만 늘어놓으며 뭉개기로 버텨왔다. BBK 사건을 비롯해 사례를 꼽자면 한이 없다. 하지만 내곡동 땅 사건도 그렇게 어물쩍 넘길 수 있다고 생각하면 착각이다. 그나마 현직 대통령으로 있을 때 잘못을 솔직히 털어놓고 국민의 용서를 구하는 것이 더 큰 화를 면하는 길임을 깨닫기 바란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