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계 20여개 단체, 5개 주제로 내년 3월까지

 

개신교계 단체들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헤쳐갈 교회 공동체의 미래를 모색하기 위해 머리를 맞댄다.

11일 교계에 따르면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한목협)와 한국기독교언론포럼, 미래목회포럼, 한국복음주의협의회, 사랑의교회, 성락성결교회, CBS 20여개 단체와 교회 등은 공동으로 '포스트 코로나 19 연구 프로젝트'를 진행해 가기로 했다.

프로젝트는 코로나 19 이후 한국 교회, 코로나 19 재난 상황에서의 총선과 한국교회, 다음 세대와 청년 그리고 문화 등 5개 큰 주제를 토대로 추진된다.

사회학자와 신학자, 목회자, 기독시민사회 활동가 등이 주제별 연구자로 참여해 12개월 주기로 연구 결과물을 발표할 계획이다.

프로젝트에는 보수, 진보, 중도 등 정치 성향 구분 없이 최대한 많은 단체가 참여해 교계 내 공동 지성을 모아가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

지형은 한목협 대표회장은 이날 서울 성동구 성락성결교회에서 연 교계 언론 대상 간담회에서 "인류는 코로나 19로 미증유의 상황에 맞닥뜨리고 있다""거시적으로는 코로나 이후의 존재 방식과 철학에 대해 진지하게 성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내년 3월까지 진행되는 프로젝트는 주제별 연구보고서 외에 '한국교회 위기관리 매뉴얼'도 만들어 배포할 계획이다.

위기관리 매뉴얼에는 코로나 19 같은 재난 상황 발생 시 교회 공동체가 어떻게 대응할지에 관한 세부 방안이 담길 전망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