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인의 힘외치는 지지자 영상도, 인종주의 조장해 지지층 결집 유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흑인 인권 등을 외치며 행진하던 시위대에게 총을 겨눈 백인 부부의 영상을 공유해 논란에 휩싸였다. 전날 백인우월주의 구호를 외치는 지지자의 영상을 올렸다가 삭제한 이후 이뤄진 일이라, 트럼프 대통령이 노골적으로 인종주의를 부추기고 있다는 비판이 높아지고 있다.

트럼프는 29일 오전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고급 주택가를 행진하던 흑인 시위대를 향해 반자동 소총과 권총을 겨누고 있는 백인 부부의 모습이 담긴 <ABC> 방송의 뉴스 영상을 리트위트했다. 30초 분량의 이 영상은 전날 시위대가 라이다 크루슨 세인트루이스 시장의 퇴진을 요구하며 시장 자택까지 행진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상황을 담고 있다.

크루슨 시장이 지난 26일 페이스북 온라인 브리핑 도중 자신에게 경찰 예산을 끊으라고 요구하는 편지를 보낸 시민들의 이름과 주소를 공개하자, 시민들이 이에 항의하며 행진을 했다. 백인 부부는 이 시위대가 사유지를 침해했다고 고함을 치며 총으로 위협했다.

트럼프는 영상을 공유하면서 아무런 글을 덧붙이지 않았다. 총을 겨눈 행위를 비판하기 위한 목적일 수도 있겠지만, 최근 시위대를 폭도” “테러리스트로 비난했던 전례에 비춰, 백인 부부에게 공감을 표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더욱이 트럼프는 불과 하루 전에도 비슷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트럼프는 이날 오전 플로리다주 빌리지스에서 자신의 지지자와 반대파가 대치하며 입씨름을 벌이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리트위트하며 빌리지스의 위대한 시민께 감사드린다라고 적었다. 이 영상 속에 백인우월주의자들이 흔히 쓰는 구호인 백인의 힘”(White Power)을 외치고 있는 지지 시위대의 모습이 담겼다.

백인우월주의자들을 옹호한다는 비난이 쏟아지자, 트럼프는 3시간 만에 이를 삭제했다.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대통령이 해당 영상을 올릴 때 구호를 듣지 못했다며 진화에 나섰다. 하지만 지난 20일 오클라호마 털사 유세의 흥행 참패이후 백인 보수층 등 지지층 결집을 유도하기 위해 인종주의를 부추기고 있다는 비판이 고조됐다.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공화당)의 보좌관을 지낸 어맨다 카펜터는 <워싱턴 포스트> 인터뷰에서 트럼프와 선거 캠프 그리고 백악관 관계자들이 해야 할 일은 백인의 힘을 외치거나 어떤 형태로든 백인우월주의 이데올로기를 지지하는 이들의 표는 원치 않는다고 말하는 것이다. 그 말을 할 때까진 트럼프 등이 백인우월주의를 부추기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 이정애 기자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