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에 코로나대응 감명서한

세계공중보건 증진 협력 강화 기대

            

문재인 대통령.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이자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회장인 빌 게이츠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에 감명받았다. 한국이 민간 분야에서는 백신 개발 등에 있어 선두에 있다고 평가했다고 청와대가 26일 밝혔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게이츠 회장이 보낸 서한 내용을 공개했다. 문 대통령과 게이츠 회장은 지난 4월 전화통화로 백신·치료제 개발 협력 문제를 논의한 적이 있다. 게이츠 회장은 서한에서 지금과 같이 어려운 시기에 문 대통령이 보여준 리더십과 대통령 내외의 세계 보건을 위한 노력에 사의를 표한다한국 정부와 게이츠재단의 협력을 더 강화하고, 코로나와 여타 글로벌 보건 과제 대응에 있어 문 대통령과 함께 일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게이츠 회장은 한국이 민간 분야 백신 개발의 선두에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게이츠재단이 코로나19 백신 연구개발비를 지원한 에스케이(SK)바이오사이언스가 백신 개발에 성공하면 내년 6월부터 연간 2억개의 백신을 생산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한국에서 개발되는 백신을 통해 한국 국민과 세계 각국의 어려운 상황에 처한 사람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한국 정부와 함께 일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게이츠재단은 지난 5월 에스케이바이오사이언스에 백신 연구개발비로 360만달러(44억원)를 지원하기로 한 바 있다. 게이츠 회장은 또 우리 정부와 게이츠재단이 공동으로 조성한 라이트펀드에 게이츠재단의 출자 규모를 확대하겠다고 했다. 라이트펀드는 세계공중보건 증진을 목표로 20187월 보건복지부, 게이츠재단, 국내 생명과학기업이 공동출자해 설립한 민관협력 비영리재단이다. < 서영지 기자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