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일 평화헌법 9조 수호와 한반도 종전캠페인 함께 노력

          

한일 화해와 평화 플랫폼’(한일플랫폼) 운영위원을 맡은 윤정숙 녹색연합 대표(왼쪽 넷째)12일 낮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열린 ‘8·15 광복·패전 75주년 한일 공동선언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한일플랫폼은 한·일 시민단체가 양국 간 갈등을 해결하고 진정한 화해와 평화를 실현하기 위해 꾸린 연대체다.

 

·일 시민단체가 양국 간 갈등 현안을 해결하고 진정한 화해와 평화를 실현하기 위한 연대체를 발족하고, 그 첫걸음으로 동아시아 평화를 위한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이들은 선언문에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구체적 진전이 일본의 군사 대국화를 저지하고 평화헌법을 지킬 수 있다며 양국 시민들의 연대와 협력을 호소했다.

한일 화해와 평화 플랫폼’(이하 한일플랫폼)12일 오전 11시 반 서울 중구 무교동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반도 민족분단은 애초 일본의 식민통치가 없었다면 존재하지 않았을 것으로 확신한다양국의 목소리를 결집해 일본에서는 (평화헌법의 핵심인) 9조 수호가 한-일 평화의 중심 어젠다가 되게 하고, 한국에서는 종교·시민사회가 주도하는 한반도종전평화캠페인에 세계 시민사회와 함께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일본인 납치 문제등으로 악화된 북-일 관계 개선을 위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조()-일 국교 문제와 서로 연동된 과제임을 인식하며 일본 정부에 조-일 협상을 즉시 재개할 것을 촉구했다. -일 간 핵심 갈등 현안인 한국 대법원의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해선 일본 기업은 역사적 사실을 직시해 피해자들에게 아직 이행하지 않은 배상을 실행해야 하고, 일본 정부는 이를 방해하지 말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날 회견에 앞서 양국 시민단체는 지난해 5월 동아시아 시민들의 평화로운 공존을 위한 “‘공동의 집을 짓겠다는 큰 목표 아래 양국의 의지와 실천을 모아낼 수 있는 틀의 필요성에 공감한 뒤, 1년여의 논의 끝에 지난달 2일 두 나라 시민단체의 연대체인 한일플랫폼을 발족했다. 한국에선 개신교·불교·천주교 등 종교계와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한국진보연대·환경운동연합 등 주요 단체가 참여했고, 일본에선 평화헌법 수호를 위해 활동해온 전쟁반대·9조수호 총동원행동등 평화운동 단체가 대거 함께했다.

회견에 나온 이태호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운영위원장은 앞으로 양국 간 과거사 문제뿐 아니라, 일본의 평화헌법을 지키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함께 진전시키며, 나아가 동아시아에 평화를 정착시키는 문제와 미래 세대에 어떻게 평화와 화해와 공존을 가르칠 것인가에 대해 함께 고민해가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위기가 심각한 일본에선 따로 기자회견을 열지 않고 15일 언론 등을 통해 공동선언문을 공개할 예정이다. < 길윤형 기자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