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적십자연맹 공개유엔 이어 EU도 대북 지원의사 밝혀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수해 현장으로 집 지붕이 무너져 내리거나 침수된 모습이다. <조선중앙텔레비전> 화면 갈무리, 연합뉴스

             

북한에서 집중호우에 따른 홍수 사태로 총 22명이 숨지고 4명이 실종된 것으로 확인됐다.

국제적십자사연맹(IFRC)13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보낸 이메일에서 "북한의 조선적십자회와 국가비상재해위원회에 따르면 심각한 홍수로 인해 22명이 사망하고 4명이 실종됐다"고 밝혔다. "주택 8256채가 파손되거나 침수됐고 농경지 22ha(1ha=1)가 망가졌다"며 경제적 피해 규모도 전했다.

IFRC는 홍수 피해가 컸던 황해북도와 강원도를 중심으로 지원에 나섰다. 2800가구에 가족용 텐트와 방범용 기구, 주방세트, 구호품 등을 지원했으며, 수해 주민에 위생키트와 정수제도 전달했다.

한편 국제기구는 북한 수재민을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연달아 밝히고 있다. 유럽연합(EU)"북한에서 벌어지고 있는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요청이 있다면 도움을 줄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EU2018년에도 북한의 수재민 구호에 나섰고, 지난해에는 가뭄과 식량 불안정을 겪는 주민을 지원한 바 있다.

앞서 유엔도 지난 11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유엔 팀은 요청을 받고 필요할 경우 가장 취약한 지역사회들에 대한 북한의 대응을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라고 밝혔다. 북한은 이에 대해 공식적인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김정은, 홍수 피해에 어떤 외부지원도 안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정치국회의를 열고 수해복구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4일 전했다.

김 위원장은 13일 중앙당 본부청사에서 제716차 정치국회의를 열고 "큰물(홍수) 피해를 빨리 가시고 인민들에게 안정된 생활을 보장할 데 대한 문제를 토의·결정했다"고 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북한은 이번 홍수로 39296정보(390)의 농경지가 피해를 입고 살림집(주택) 16680여세대, 공공건물 630여동이 파괴·침수됐다고 피해 규모를 공개했다. 다만, 이 같은 상황에서도 외부 지원은 허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 위원장은 "세계적인 악성비루스 전파상황이 악화되고 있는 현실은 큰물 피해와 관련한 그 어떤 외부적 지원도 허용하지 말며 국경을 더욱 철통같이 닫아 매고 방역사업을 엄격히 진행할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또 개성출신 탈북민의 월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별경보가 내려졌던 개성지역 봉쇄령을 3주 만에 해제했다. 통신은 "최전연지역에서 발생한 비상사건으로 724일부터 실시하였던 개성시를 비롯한 전연지역봉쇄를 전문방역기관의 과학적인 검증과 담보에 따라 해제할 것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 새 총리에 김덕훈 임명김재룡은 당 부위원장 이동

                                                김덕훈. 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

북한이 김재룡 내각 총리를 해임하고 김덕훈 노동당 부위원장을 임명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4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명의의 '국무위원회 정령'을 발표하고 "김재룡 동지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내각 총리직에서 해임한다""김덕훈 동지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내각 총리로 임명한다"고 밝혔다.

정령은 김재룡의 해임 배경과 관련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는 내각의 경제조직사업능력을 분석 평가한 것"이라고 밝혀 조직개편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또 중앙통신은 전날 김정은 위원장 주재로 열린 당 정치국 회의에서 김재룡이 당 부위원장 겸 당 부장으로 임명됐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당 부위원장이었던 김덕훈과 김재룡이 사실상 자리를 바꾼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