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ID-19로 초청된 50명만 참석 간소한 기념식 열려

토론토에서도 제75주년 광복절 기념식이 열렸다.

한인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이날 기념식은 COVID-19로 인해 초청받은 50명만 참석하고 예년과 같은 합창단 등 공연은 생략됐다.

기념식은 국기에 대한 경례와 애국가 제창,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 등 국민의례로 시작됐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 경축사를 정태인 총영사가 대독했다.

문 대통령은 경축사에서 대한제국 시절 하와이, 멕시코로 노동이민을 떠나 조국을 잃고 돌아오지 못한 동포들을 기억한다. 그 눈물겨운 역사를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고 조국은 동포들을 지켜주지 못했지만, 그분들은 오히려 품삯을 모으고, ‘한 숟갈씩 쌀을 모아 임시정부에 독립운동 자금을 지원하며, 해외 독립운동의 뿌리가 되어주었다.”고 칭송했다.

이어 우리는 해방된 조국과 가족의 품으로 끝내 돌아오지 못한 동포들도 끝까지 기억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대한민국은 이제 단 한 사람의 국민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 “그만큼 성장했고, 그만큼 자신감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진수 한인회장은 기념사에서 오늘 우리가 광복절을 기념할 수 있는 것은 암흑과도 같은 어려운 시기에 조국의 광복을 위해 헌신하신 순국선열들의 희생과 헌신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하고 독립 애국지사들의 애국투혼을 기리자고 언급, 다문화 사회 속에서 위상 확립과 자긍심을 강조했다.

이어 만세삼창은 김세영 한카노인회장의 선창으로 있었고, 참석자 모두 광복절 노래를 합창했다.

기념식이 끝난 후 독립투사들이 꿈꾼 나라동영상이 상영됐고, 애국지사 기념사업회가 소개한 애국지사들의 이야기에 이어 문예작품 수상자를 김대억 기념사업회장이 발표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행사장 입구에서 발열체크를 했다. 또 한인회측이 준비한 일회용 장갑을 끼고 입장해 기념식에 참석했다. 한인회는 참석자들을 위해 방역패키지와 점심 도시락을 제공했다. < 문의: 416-383-0777 >

연아 마틴 상원의원 광복절 기념 성명 선구자들 희생 기억해야

연아 마틴 상원의원이 광복절 75주년을 맞아 성명을 발표, “815일은 일제로부터 독립한 지 75주년을 기념하는 캐나다 한인 사회와 대한민국 그리고 전세계 한인 동포들에게 역사적인 이정표가 되는 날이라고 말했다. 연아 마틴 상원의원은 상원 보수당 원내 수석부대표이며 캐-한 의원친선협회 공동의장이다.

연아 마틴 의원은 이어 우리 민족의 자유와 권리를 위해 식민주의와 폭정에 맞서 독립운동을 한 용감한 애국자들의 희생이 떠오르고, 우리는 또한 수십 년 동안 오랜 억압과 군 성 노예로 강제 동원됐거나 혹은 납치된 위안부 피해자와 소녀들을 기억한다.“고 밝혔다.

연아 마틴 의원은 캐나다와 한국은 1888년 캐나다 선교사가 처음 한국에 발을 디딘 이후 130 년이 넘는 뿌리깊은 역사를 함께하고 있다. 캐나다 선교사로서 한국인들을 사랑하고 독립운동의 34번째 민족대표로서 서울에 안장된 프란시스 윌리엄 스코필드 박사와 한국전에 참전하고 자신들의 목숨을 희생한 400명에 가까운 캐나다인들도 부산에 안장되어 있다.”고 전하고 오늘을 축하하면서 우리는 우리의 과거와 선구자들 그리고 지도자들의 희생 덕분에 이 자리에 있을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며 더 이상 잊혀지지 않을 한국전(#koreanwarforgottennomore) 캠페인을 지속하며 그들을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 문의: 613-851-4250, grace.seear@sen.parl.gc.ca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