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배트맨' 신작의 주연 배우 로버트 패틴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리면서 영화 촬영 작업이 중단됐다.

할리우드 영화제작사 워너브러더스는 패틴슨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영국에서 진행 중이던 배트맨 촬영 작업을 일시 중단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 3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영화 제작이 중단되었다가 최근 촬영이 재개된 지 불과 며칠만에 또 중단된 것이다.

워너브러더스는 이날 성명을 내고 "배트맨 제작진 가운데 한 사람이 코로나 19 양성 반응을 보였고, 미리 정해진 규정에 따라 격리 상태에 있다" "배트맨 촬영은 일시적으로 중단된다"고 밝혔다.

로버트 패틴슨 측은 아직까지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맷 리브스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배트맨의 개봉 예정일은 내년 10 1일이다.

영국 국적의 패틴슨은 흡혈귀와 10대 소녀의 로맨스를 다룬 영화 '트와일라잇' 시리즈에서 주인공을 맡아 이름을 알렸고, 최근 개봉한 크리스토퍼 놀런 감독의 신작 '테넷'에서는 조연으로 출연해 관객들을 만났다.

한편, 할리우드도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비상이 걸렸다. 앞서 배우 드웨인 존슨이 자신과 아내, 두 딸 모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면역력을 높이고 건강을 위해 마스크를 착용해달라. "고 당부하기도 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