첩보 영화 시리즈 '007'에서 1대 제임스 본드 역할을 연기한 원로 영화 배우 숀 코너리가 사망했다고 영국 BBC 방송이 31일 보도했다.

1930년생인 코너리는 지난 82590세 생일을 맞았었다.

영국 태생인 코너리는 1962년 제작된 007시리즈 첫 작품인 '007 살인번호'(원제Dr. No)에서 최초의 제임스 본드 역할을 맡았다.

코너리는 007시리즈 가운데 6편의 작품에서 주연을 맡으며 '섹시한 남성'이라는역할 모델을 할리우드 영화계에 만들었다.

코너리는 007시리즈 이외에도 '오리엔트 특급살인'(1974), '장미의 이름'(1986), '언터처블'(1987), '인디아나 존스:최후의 성전'(1989), '더록'(1996) 등다수의 작품에 출연했고 2006년 공식 은퇴했다. 연합뉴스

굿바이, 제임스 본드숀 코너리 사망에 전세계 추모 물결

 ‘굿바이, 제임스 본드.’

영화 ‘007’ 시리즈의 주인공 제임스 본드는 어떤 위기도 여유롭게 돌파하는 불멸의 첩보원이지만, 그 제임스 본드의 원형을 만든 이까지 불멸의 존재는 아니었다. 초대 제임스 본드를 연기한 배우 숀 코너리가 31일 바하마의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고 유족들이 밝혔다. 향년 90. 이에 고인을 영원한 제임스 본드로 기리는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숀 코너리는 1930년 영국 스코틀랜드 에든버러의 가난한 노동자 집안에서 태어났다. 어린 시절 우유 배달을 했고, 학교를 그만두고 해군에 입대하기도 했다. 제대 뒤 보디빌더가 된 그는 1953년 미스터 유니버스 대회 입상을 계기로 배우의 길에 들어섰다. 1954<라일락 인 더 스프링>의 단역으로 데뷔한 이후 몇몇 영화에 출연했지만, 별다른 활약을 펼치진 못했다.

그런 그에게 인생 최대의 전환점이 찾아왔다. 1962년 이언 플레밍의 소설을 처음 영화화한 <007 살인번호>의 주인공 제임스 본드 역에 캐스팅된 것이다. 다부진 몸을 바탕으로 액션 연기를 잘 해낼 거라는 기대 덕이었다. 그는 어려운 임무를 수행하면서도 여유와 웃음을 잃지 않는 제임스 본드를 맞춤옷처럼 소화해냈고, 영화는 크게 성공했다. 이후 <위기일발> <골드핑거> <썬더볼> <두번 산다> <다이아몬드는 영원히> <네버세이 네버어게인>까지 모두 7편의 ‘007’ 시리즈에 출연하며 세계적인 스타로 발돋움했다.

그의 연기 인생에 제임스 본드만이 다는 아니다. 40대 이후에도 다양한 영화에 출연하며 종횡무진 활약했다. 그에게 아카데미 남우조연상을 안긴 <언터처블>의 베테랑 수사관, <붉은 10>에서 자유를 찾아 망명을 시도하는 옛 소련 잠수함 함장, <인디아나 존스: 최후의 성전>에서 해리슨 포드가 연기한 주인공보다 더 괴짜인 아버지, <더 록>에서 노익장 액션의 진수를 보여준 늙은 영국 첩보원 등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남겼다. 2003년 개봉한 <젠틀맨리그>가 그의 마지막 출연작이며, 2006년 공식 은퇴를 선언했다.

그는 영국의 높은 조세 부담을 피하기 위해 1970년대부터 주로 카리브해의 섬 바하마에서 거주해왔다. 하지만 고향 스코틀랜드에 대한 사랑은 남달랐다. 스코틀랜드가 영국으로부터 독립하기를 강력히 지지해왔으며, 2008<스코틀랜드인 되기>라는 제목의 자서전을 내기도 했다. 그는 2014년 스코틀랜드의 독립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 결과에 따라 스코틀랜드로 돌아갈 수도 있다고 밝혔지만, 끝내 귀향하지 못하고 눈을 감았다.

그의 죽음에 세계 각계에서 추모 메시지가 잇따르고 있다. 니컬라 스터전 스코틀랜드 자치정부 제1장관은 비통하다. 우리는 오늘 가장 사랑하는 아들 중 하나를 읽었다고 애도의 뜻을 전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트위터에 상징적인 배우이자 멋진 친구였던 숀 코너리의 별세를 애도한다. 그의 겸손한 카리스마와 따뜻한 웃음을 기억하면서, 그의 잊지 못할 연기에 계속 기쁨을 느낄 것이라고 적었다.

영화계 동료들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추모 글을 올렸다. 최근까지 제임스 본드를 연기한 다니엘 크레이그는 영화계의 진정한 거장 중 하나인 숀 코너리는 앞으로도 계속해서 본드로 기억될 것이라고 애도했다. 역시 제임스 본드를 연기했던 피어스 브로스넌은 숀 코너리, 당신은 소년 시절 나의 가장 위대한 제임스 본드였다. 당신은 모든 면에서, 배우로서, 남자로서 끝까지 그렇게 남을 것이라고 고인을 기렸다. 숀 코너리의 뒤를 이어 1973~1985년 제임스 본드를 연기하고 지난 2017년 사망한 로저 무어의 유족들은 고인과 로저는 수십년간 친구였다. 로저는 항상 숀이 최고의 제임스 본드라는 의견을 굽히지 않았다고 전했다.

아카데미상을 주관하는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는 트위터에 오늘 우리는 전설적인 배우를 기린다. 오스카를 수상한 그는 제임스 본드 역할을 했던 때부터 우리 영화 공동체와 삶에 지워지지 않는 흔적을 남겼다고 애도의 글을 남겼다. 서정민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