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너마이트' 후보 지명 한국 대중음악 사상 최초

미국 3대 음악시상식 모두 후보수상 땐 '그랜드슬램'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최고 권위 음악시상식인 그래미 어워즈 후보에 오르며 K팝 역사에 또다시 한 획을 그었다.

그래미 어워즈를 주관하는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는 24일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를 제63회 그래미 어워즈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부문 후보로 발표했다.

국내 클래식이나 국악 관계자가 그래미 후보에 오르거나 수상한 적은 있었지만, 한국 대중음악의 후보 지명은 사상 처음이다.

방탄소년단은 이로써 한국 가수로서는 최초로 미국 3대 음악시상식에서 모두 후보에 오른 기록을 갖게 됐다.

이들은 그래미에 앞서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As)'빌보드 뮤직 어워즈'(BBMAs)에서는 이미 각각 3년과 4년 연속 수상한 바 있어 그래미에서도 상을 받으면 '그랜드슬램'을 이루게 된다.

방탄소년단은 63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제이 발빈·두아 리파·배드 버니&타이니의 '언 디아' 저스틴 비버와 퀘이보의 '인텐션스' 레이디 가가와 아리아나 그란데의 '레인 온 미' 테일러 스위프트와 본 이베어의 '엑사일'과 함께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트로피를 겨루게 된다.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는 그래미 팝 장르 세부 시상 분야 중 하나로, 2012년 시상식부터 신설됐다.

듀오 또는 그룹, 컬래버레이션 형태로 팝 보컬이나 연주 퍼포먼스에서 뛰어난 예술적 성취를 거둔 뮤지션에게 준다.

그동안 래퍼 릴 나스 엑스와 빌리 레이 사이러스의 '올드 타운 로드 리믹스'(2020), 레이디 가가와 브래들리 쿠퍼의 '셸로'(2019), 미국 록밴드 '포르투갈. 더 맨''필 잇 스틸(2018), 미국 듀오 트웬티 원 파일럿츠의 '스트레스드 아웃'(2017) 등이 상을 받았다.

4대 본상(제너럴 필드)이 아니라 장르 부문에 해당하지만, 그래미의 중요한 부문 중 하나로 꼽히며 아시아권 가수가 후보에 오른 적은 그동안 없었다.

이번에 후보로 오른 '다이너마이트'는 방탄소년단이 지난 821일 발매한 디스코 팝 장르의 싱글이다. 한국 대중음악 사상 처음으로 미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100' 1위에 오르며 이미 역사적 기록을 쓴 곡이다.

'다이너마이트''100'에서 통산 3주간 1위를 기록했을 뿐 아니라 발매 12주를 넘긴 최근까지도 차트 최상위권을 지키며 미국에서 대중적으로도 흥행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이 곡에서 모든 가사를 영어로 소화하는 새로운 시도를 하면서도 팝적인 사운드에 어울리는 보컬을 매끄럽게 선보였다.

이번 그래미 어워즈는 지난해 91일부터 올해 831일까지 발표된 작품이 심사 대상이다.

8월 말까지 후보를 제출받은 뒤 930일부터 1012일까지 투표권이 있는 레코딩 아카데미 회원들이 후보 선정을 위한 1차 투표를 했다.

이후 다음 달 7일부터 내년 14일까지 수상자를 가리기 위한 최종 투표가 이뤄진다. 수상자는 미 현지시간으로 내년 131일 개최되는 63회 그래미 어워즈 시상식에서 발표된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61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시상자로 나서고 올해 62회 시상식에서는 릴 나스 엑스와 합동무대를 펼치는 등 이미 두 차례 그래미 무대를 밟은 바 있지만, 후보로 입성하는 것은 처음이다.

방탄소년단의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 앨범을 디자인한 회사가 61회 그래미 어워즈 '베스트 레코딩 패키지' 후보에 오른 바 있으나 음악적 성취를 중요시하는 그래미에 음악 부문 후보로 오르는 것은 의미가 남다르다.

이들은 그동안 그래미 후보 입성 및 수상이 목표라고 여러 차례 밝혀왔다. 리더 RM23일 공개된 미국 잡지 에스콰이어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그래미 후보에 올라 가능하면 상을 받고 싶다"면서 "미국 (팝 무대 진출) 여정의 마지막은 그래미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이 그래미 정식 후보로 오르면서 내년 1월 시상식에서 방탄소년단의 단독 무대가 펼쳐질지도 관심을 모은다.

이날 발표는 하비 메이슨 주니어 레코딩 아카데미 임시 회장의 인사로 시작해 세계 각지의 뮤지션들이 화상으로 후보를 소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최근 인기 상승세를 타며 신인상 후보 지명 가능성이 제기됐던 블랙핑크는 후보에 오르지는 못했다.

 

'그래미 후보' 방탄소년단 "기적 만들어준 건 아미 여러분"

  생중계 지켜보던 멤버들,  '다이너마이트' 호명에 환호성

 

한국 대중음악 가수 최초로 미국 음악시상식 '그래미 어워즈' 후보에 오른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팬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방탄소년단은 25일 그래미 어워즈 후보 발표 직후 공식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힘든 시기, 우리의 음악을 들어주시고 공감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그래미 후보 아티스트'라는 기적을 만들어주신 건 아미 여러분이다. 늘 감사하고 사랑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래미 어워즈를 주관하는 레코딩 아카데미에도 "이렇게 큰 영광을 줘서 감사하다"는 글을 영어로 남겼다.

방탄소년단은 그래미 후보 발표 생중계 방송을 시청하는 뷔, 정국, RM, 지민의 모습이 담긴 동영상도 트위터에 올렸다.

초조한 모습으로 방송을 지켜보던 멤버들은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가 후보로 호명되자 제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소리를 지르며 기뻐했다.

뷔는 믿기지 않는 듯 고개를 좌우로 흔들었고 정국은 "브릴리언트"(brilliant)라 외치며 환호했다.

방탄소년단은 '다이너마이트'로 제63회 그래미 어워즈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부문 후보에 선정됐다.


BTS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올해는 2관왕…‘그래미 기다려!’

3대 음악상 중 빌보드 뮤직 어워드이어 수상

25일 발표 그래미 어워드후보 오를지 관심 집중

 

‘2020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2020 AMA)에서 2관왕에 오른 방탄소년단(BTS).

 

세계적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2020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AMA)에서 2관왕에 올랐다. 올해 다이너마이트로 빌보드 싱글차트 1위를 한 데 이어 미국 3대 음악 시상식 가운데 빌보드 뮤직 어워드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에서 잇달아 트로피를 안으면서, 남은 그래미 어워드에서도 후보로 오를지 관심이 쏠린다.

방탄소년단은 23일 아침 9(한국 시각)부터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마룬파이브, 빌리 아일리시 등을 각각 제치고 페이보릿 듀오 오어 그룹-/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2개 부문에서 상을 받았다. 방탄소년단은 2018년 이 시상식에서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부문 수상을 시작으로 지난해에는 같은 부문을 비롯해 페이보릿 듀오 오어 그룹/’ ‘투어 오브 더 이어3개 부문을 석권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대다수의 공연이 취소되면서 투어 오브 더 이어부문은 시상 대상에서 제외됐다.

           ‘2020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2020 AMA)에서 2관왕에 오른 방탄소년단(BTS).

방탄소년단은 코로나19 팬데믹의 여파로 시상식에는 직접 참석하지 않고, 국내에서 화상으로 전 세계 팬들과 만났다. 멤버들은 이번 새 앨범을 통해 우리가 하고 싶었던 이야기는 어떤 상황이 벌어지더라도 삶은 계속돼야 한다는 것이라며 저희는 음악을 통해 위로를 전하는 그룹으로 남고 싶다. 불확실하고 회의감으로 가득했던 1년 동안 지속해서 응원과 사랑을 보내준 아미’(방탄소년단 팬클럽)에게 감사하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들은 이날 시상식에서 지난 20일 발표한 새 앨범 <(BE)>의 타이틀곡인 라이프 고즈 온무대를 최초로 공개했다. 흰색 셔츠와 검은색 바지 차림으로 등장한 멤버들은 감성적인 사운드의 신곡을 선보인 뒤, 경쾌한 디스코 풍의 다이너마이트로 신나는 무대를 연출했다. 이날 무대에는 최근 어깨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슈가도 함께 해 눈길을 끌었다. 이들이 이 시상식에서 무대에 오른 것은 2017디엔에이’(DNA)로 공연한 이후 처음이다.

특히 이들은 시상식의 대상 격인 올해의 아티스트시상을 마친 뒤 이어진 엔딩 무대를 장식했다는 점에서 미국에서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올해의 아티스트상은 미국 팝스타인 테일러 스위프트에게 돌아갔다. 3년 연속이자, 통상 6번째 수상이다.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는 빌보드 뮤직 어워드’ ‘그래미 어워드와 함께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으로 꼽힌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지난 10월 열린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도 4년 연속 톱 소셜 아티스트상을 받았다.

           ‘2020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2020 AMA)에서 2관왕에 오른 방탄소년단(BTS).

전문가들은 방탄소년단이 미국 주류 음악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자리매김했다고 평가했다. 박희아 대중음악평론가는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 이어 이번 시상식에서도 여러 차례 수상을 한 것은 방탄소년단의 음악이 팬덤을 넘어 미국 대중을 사로잡으며 주류 팝 시장에 안착했다는 의미라고 짚었다.

이에 따라 오는 25일 발표하는 그래미 어워드 후보에 이들이 오를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린다. 그래미 어워드는 미국 최고 권위의 음악상으로, 방탄소년단은 이 시상식 후보에는 한 번도 오르지 못했다. 주요 외신들은 후보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앞서 빌보드는 이들이 그래미 어워드의 레코드 오브 더 이어부문에, 에이피(AP) 통신은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부문 후보에 오를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박 평론가는 싱글곡인 다이너마이트로 빌보드 핫100 1위에 오른 것만으로 보수적 성향의 그래미 시상식이 선뜻 문을 열어줄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하겠지만, 방탄소년단이 영어로 된 곡을 발표하고, 컴백 무대를 미국에서 갖는 등 팝 시장에 적극적으로 뛰어들겠다는 의도를 보인 만큼 후보에 오를 가능성은 있다고 본다고 내다봤다. 김경욱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