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의 모습을 담은 스웨덴 우편 서비스 '포스트노르드'(PostNord) 발행 우표. [POSTNORD/Handout via REUTERS=연합뉴스

          

스웨덴 우편 회사가 이 나라의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의 모습을 담은 우표를 발행했다. 14(현지시간) AP 통신 등에 따르면 스웨덴 우편 회사 '포스트노르드'(PostNord)는 이같이 밝히고 이날부터 해당 우표를 판매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환경을 주제로 한 우표 시리즈 '소중한 자연'의 일부로, 툰베리가 그의 트레이드마크인 노란색 비옷을 입고 언덕 위에 서 있는 그림이 담겼다. 가격은 12크로나(1600). 올해 18세가 된 툰베리는 최근 몇 년 사이 확산한 청소년 환경 운동의 상징적인인물이다.

그가 20188월 일주일간 '학교 파업'이라며 학교를 결석하고 스웨덴 국회 앞에서 지구 온난화 대책 마련을 촉구하며 1인 시위를 벌인 이후 전 세계 100여 개 도시에서 학생들이 이 운동에 동참했다. 툰베리는 노벨 평화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으며 2019년 말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은 그를 '올해의 인물'로 선정했다. 연합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