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스카넬 쿠바 대통령 [ACN/AFP=연합뉴스]

 

라울 카스트로(89)가 물러나는 쿠바 공산당 총서기(제1서기) 자리에 미겔 디아스카넬(60) 대통령이 선출됐다.

쿠바 공산당은 제8차 전당대회 마지막 날인 19일(현지시간) 당 중앙위원회가 디아스카넬 대통령을 총서기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디아스카넬 대통령은 쿠바의 최고 권력자로 '포스트 카스트로' 시대를 열게 됐다.

형 피델 카스트로(1926∼2016)에 이어 2011년부터 쿠바 공산당을 이끌던 라울 카스트로는 전당대회 첫날인 16일 총서기 사임 의사를 공식화했다.

그는 2018년 이미 디아스카넬 대통령에게 국가 원수 자리인 국가평의회 의장직을 물려준 바 있다. 이후 2019년 쿠바가 43년 만에 대통령직을 부활하면서 디아스카넬이 대통령을 맡게 됐다.

공산당 일당 체제인 쿠바에서 카스트로 형제가 아닌 다른 인물이 당수 자리에 오른 건 1959년 쿠바 혁명 이후 62년 만에 처음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