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회 제 57 차 정기총회 열어 - 올해 사업계획과 얘산안 등 처리

"여성 회장의 무거운 책임감 연대와 소통으로 해결해 나갈 것" 인사

 

 김정희 신임회장(오른쪽)이 이진수 전 회장으로 부터 한인회기를 넘겨받고 있다.

 

토론토 한인회가 제57차 정기총회와 회장단 이·취임식을 지난 4월17일 오전 11시부터 온라인으로 열었다. 총회는 지난해 사업결산과 올해 사업계획 및 예산안을 인준 처리하고 신임 김정희 회장과 이상설, 변현숙 부회장의 취임 인사와 직무 각오를 들었다.

 

온라인 영상에 80명이 참석하고 54명이 ‘위임’해 열린 이날 정기총회는 국민의례와 이진수 회장 인사에 이어 회순 채택으로 시작됐다.

회순에 따라 2020년도 사업결산과 내-외부 감사 보고가 진행된 뒤 한인회 발자취를 보여주는 영상물 상영, 그리고 회장단 이·취임식이 열렸다.

 

먼저 이임하는 이진수 회장과 김영환·이수잔 부회장이 이임인사를 했으며, 뒤이어 37대 회장단인 김정희 회장, 이상설·변현숙 부회장의 인적 사항 소개와 취임인사가 있었다. 신임 김 회장(65)은 한인회 사상 첫 여성 회장으로, 캐나다 한국문화예술협회 이사장을 맡아 왔으며, 36대 회장단 부회장인 이수잔 씨의 모친이다. 이상설 부회장은 육사 출신으로 서울 종로구 부구청장을 역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변현숙 부회장은 오즈투어 여행사 대표로 36대 한인회 부이사장을 맡았었다.

 

김정희 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여성 한인회 회장의 무거운 책임감을 걱정해주시는 분들이 많았다.”면서 “저는 그동안 주어진 책임과 역할의 무게를 제가 속한 공동체와 소통하고 연대함으로 감당해왔다”고 밝히고 “회장으로서의 책임과 역할도 동포여러분과 소통하고 연대함으로서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정희 회장과 이진수 전 회장은 주말을 지나 19일 업무 인계 인수를 위해 한인회관에서 만나 한인회기 인계식을 가졌다.(사진) < 문의: 416-383-0777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