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정 기사당 대표보다 인기 떨어져  “도박” 평가도

인기상승 녹색당, 사상 처음으로 총리 후보 내세워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뒤를 이를 독일 집권 기민·기사 연립 정권 총리 후보로 결정된 아르민 라셰트 독일 기독민주당 대표가 19일 베를린에서 발언을 하기 위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베를린/AP 연합뉴스

 

독일 집권 기독민주당·기독사회당 연정이 앙겔라 메르켈 총리를 이를 새 총리 후보를 아르민 라셰트 기민당(CDU) 대표로 결정했다.

라셰트 대표는 기민당 19일 집행위원회 표결에서 죄더를 77.5 대 22.5로 압도해 승기를 거머쥐었다. 총리 후보 자리를 놓고 라셰트와 경쟁해온 연립여당인 기사당(CSU) 마르쿠스 죄더 대표는 “주사위는 던져졌다. 라셰트가 연정의 총리 후보가 될 것이다”며 후보에서 사퇴했다.

 

바이에른주 주지사인 죄더는 코로나19 감염 확산 초반 빠르게 통행금지 등 선제적인 방역 조치에 나선 덕분에 ‘위기 관리사’라는 별명을 얻으며 바이에른뿐 아니라 독일 전역의 주목을 받았다. <도이체 벨레>는 “이건 도박이다”라며 “기민당 지지자들 뿐 아니라 독일인 전체로 봐도 죄더가 더 인기가 많다”고 평했다. 16년 동안 집권한 메르켈 총리는 올해 퇴임할 예정이다. 기민-기사 연합은 오는 9월 열리는 총선을 라셰트를 내세워 치러야 한다.

 

최근 지지율이 급상승한 녹색당은 이날 총선의 총리 후보로 40살의 여성 정치인 아니려나 베르보크 당 공동대표를 내세우고 사상 처음으로 집권에 도전하기로 했다. 최근의 여론 조사 추이를 보면, 녹색당의 지지율은 21~22% 수준으로 기민·기사당 연합(27~29%)에 이어 2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런 판세는, 녹색당이 사회민주당(15% 수준) 등과 연정을 이뤄 집권을 할 수 있는 수준이다. 조기원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