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에 증오범죄 다룰 상근자 지명’ 등 담아
법안 일부 표현만 수정해 94 대 1로 압도적 통과
민주당 “증오범죄 용납 안 된다는 메시지”

 

미국 민주당의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가 22일 상원에서 코로나19오 관련한 아시아계 증오범죄에 대응하는 법안이 통과된 뒤 같은 당 동료들과 기자회견을 열어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 법안을 주도한 메이지 히로노 상원의원, 왼쪽은 리차드 블루멘탈 상원의원. 워싱턴/AFP 연합뉴스

 

코로나19 팬데믹 속에 증가한 미국 내 아시아계 대상 증오범죄를 줄이기 위한 법안이 22일 미 상원을 압도적 찬성으로 통과했다.

상원은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민주당의 메이지 히로노 상원의원과 그레이스 멩 하원의원이 주도한 ‘코로나19 증오범죄 법안’을 찬성 94표, 반대 1표로 가결했다. 유일한 반대표는 지난 1월 의회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 인증에 반대했던 공화당의 조시 하울리 상원의원이 던졌다.

 

이날 통과된 법안은 코로나19와 관련해 연방·주·지방 정부 사법기관에 신고된 증오범죄를 신속하게 검토할 상근자를 연방 법무부에 지명하도록 하는 내용이다. 주·지방 정부 사법기관이 증오범죄 신고 온라인 창구를 여러 언어로 제공하고, 공공교육 캠페인도 주도하도록 연방정부가 지침을 내려야 한다는 내용도 들어있다.

공화당에서는 애초 이 법안에 반대 기류가 강했으나, 이 당의 수전 콜린스 상원의원은 히로노 의원과 타협해 연방정부의 지침과 관련한 법안의 일부 표현을 수정한 뒤 자당 의원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히로노 의원은 표결에 앞서 “우리는 미국에서 반아시아계 폭력이 증가하는 가운데 상원이 구경꾼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단단한 연대의 메시지를 보낼 것”이라고 호소했다. 표결 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이 법안을 통과시킴으로써 우리는 아시아계 미국인들에게 정부가 관심을 갖고, 걱정을 들었으며, 보호하기 위해 대응할 것이라고 말한다”며 “또한 우리는 증오범죄는 용납되지 않을 것이라는 너무도 명백한 메시지를 이 나라에 보낸다”고 말했다.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 법안을 다음달 하원 표결에 부칠 것이라고 말했다. 하원 통과 또한 유력시된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이 서명하면 법으로 확정된다.

 

코로나19가 중국에서 처음 발견된 뒤 지난해 전세계로 퍼지면서 미국에서는 아시아계에 대한 증오 행위가 급증했다. 캘리포니아주립대 샌버니노 연구소가 뉴욕 등 미국 내 16개 주요 도시를 조사한 결과 지난해 아시아계 대상 증오범죄는 122건으로, 전년 대비 14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계 증오 행위를 신고받는 ‘아시아·태평양 증오를 멈춰라’(Stop AAPI Hate)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2월까지 3795건의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워싱턴/황준범 특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