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치의 치료와 경고 받고 단식 중단
다리 마비 치료 요구하는 24일간 단식투쟁
러시아서 반정부 시위, 국제사회 항의 사태

 

 

옥중에서 단식투쟁 중인 러시아 반체제 인사 알렉세이 나발니(44·사진)가 단식을 중단했다.

나발니는 23일 자신의 주치의 치료와 계속적인 단식이 생명에 위협을 받는다는 경고를 받고는 단식투쟁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그가 단식을 시작한지 24일만이다.

 

그는 이날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자신의 단식투쟁 중단을 알리면서 자신의 팔과 다리 마비와 관련한 주치의의 방문 치료를 계속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주치의에 의한 치료는 그가 옥중 단식투쟁을 한 주요 이유이다.

 

그는 “러시아와 전 세계의 좋은 사람들의 큰 지지 덕분에 우리는 큰 진전을 이뤘다”고 자신의 단식투쟁 성과를 평가했다. 그는 앞으로 주치의 치료를 받지 못하면, 단식을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의 단식과 이에 따른 건강악화는 러시아뿐만 아니라 서방에서 큰 우려와 반향을 일으켰다. 러시아에서는 최근 그의 치료와 석방을 요구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의료진들은 나발니가 건강악화로 사망할 수 있다는 경고를 했고, 서방 국가들은 러시아 정부가 책임을 져야한다고 압박해왔다. 제이크 설리번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은 나발니가 사망하면, 러시아가 그 결과를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나발니는 올해초 횡령 혐의 등으로 체포되어 2년6개월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중이다. 체포에 앞서 나발니는 시베리아로 여행 도중에 독극물에 중독되어 독일로 후송돼 치료를 받았다. 나발니와 서방은 그의 독극물 중독이 러시아 정보기관의 공작이라고 주장해, 큰 논란을 빚었다.

 

나발니는 수감 중에 요통과 다리 마비 등으로 자신의 주치의 치료를 요구했으나 거부되자, 지난 3월31일부터 단식투쟁을 시작했다. 그의 단식과 건강악화는 러시아 전역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정권에 항의하는 시위를 촉발했다. 지난 21일에도 모스크바 등 러시아 주요 도시에서 나발니를 지지하고 그의 석방을 요구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정의길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