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접종자에게도 100달러 짜리 예금증서…접종 확대 위한 고육책

 

미국 뉴저지주 웨스트 뉴욕에서 19일 17살 케이디 벤추라가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미국은 이날부터 16살 이상이면 모두가 백신 접종을 신청할 수 있게 됐다. AP 연합뉴스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는 35세 이하 청년층에 100달러를 주기로 했다.

27일 뉴욕타임스(NYT) 등 미 언론에 따르면 공화당 소속인 짐 저스티스 웨스트버지니아 주지사는 전날 회견을 통해 백신을 맞는 16∼35세 주민에게 100달러를 준다며 이미 맞은 이들에게도 적용된다고 밝혔다.

 

웨스트버지니아에는 해당 연령층이 38만명 정도 있으며 재원은 작년 3월 의회를 통과하고 도널드 트럼프 당시 대통령이 서명했던 2조2천억 달러 규모 경기부양법으로 마련된다.

저스티스 주지사는 해당 법으로 이러한 지원이 가능한지에 대한 검토를 마쳤다고 부연했다. 100달러는 현금이 아닌 예금증서다.

 

NYT는 수령자들이 나중에 이자와 함께 100달러를 찾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웨스트버지니아주의 '100달러 지급'은 백신을 맞지 않으려는 청년층을 유인하기위한 일종의 고육지책으로 보인다. 웨스트버지니아는 올해 초 주민 백신접종률에서 다른 주를 크게 앞질렀으나 지금은 평균 수준이라고 CNN방송이 전했다.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이 최근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백신을 맞지 않겠다는 이들 가운데 젊은층으로 갈수록 접종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컸고 특히 공화당 지지 성향 18∼39세 중 이런 경향이 심했다. 연합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