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포재단 ‘찾동’ 행사… 26일 김성곤 이사장 온라인 간담회

 

 

모국 재외동포재단(이사장 김성곤)은 동포사회 주요 현안 협의 및 애로사항 청취를 위한 ‘찾아가는 동포재단 (=찾동))’ 행사의 일환으로 지난 4월26일 캐나다 한인회장들과 비대면 화상 간담회를 가졌다. 동포재단은 앞서 23일에는 중국 자역 한인회장들과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캐나다 지역 한인회장들과의 동포재단 ‘찾동’행사에는 주점식 캐나다 한인회총연합회장과 남기임 몬트리올한인회장 등 14명의 한인회장이 참석해 김성곤 이사장과 온라인 간담을 가졌다. 간담에서는 현지어 사용이 어려운 동포 1세들을 위해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의 한국어 심리상담을 실시하는 문제와 아시안 혐오범죄 공동 대처, 동포재단 지원사업 개선 등 현안들과 재외선거제도 보완을 위한 우편 투표제 도입 필요성 등이 거론됐다.

 

이날 간담회에 참가한 한인회장들은 “재외동포재단이 온라인이기는 하나 한인회장들과 직접 소통하며 이사장 간담회를 마련해 준데 감사한다”면서, 간담에서 건의된 사항들이 개선되도록 힘써 주기 바라며,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는 동포사회 지원에도 더욱 노력해 달라고 입을 모았다. 

 

동포재단은 앞서 23일 열린 중국지역 ‘찾동’행사에는 하정수 중국 한국인회총연합회장, 이근화 중국 강서성한국인회장을 비롯한 22명의 전·현직 한인회장이 참석했다고 밝히고, 주요 건의사항으로‘2022년 2월에 열릴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즈음한 ‘중국 한국인회총연합회 지원단’발족, 중국동포 모국 입국시 백신접종자 등에 대한 자가격리 완화, 재외선거제도 개선 방안 등이 논의됐다고 전했다.

 

동포재단 김성곤 이사장은 “코로나로 인해 침체된 상황에서도 동포사회를 위해 수고해 주시는 한인회장들과 총연 임원들께 깊이 감사드리며, 간담에서 제안해주신 내용을 재단 정책에 반영하고 정부에도 건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