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타냐후 “군사작전 계속…친구 조 바이든에 감사”

● WORLD 2021. 5. 17. 15:54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TV 연설 통해 가자지구 공격 지속 뜻
“미국에서 진지한 지지받고 있어”
안보리, 미 반대로 공동성명 못내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AFP 연합뉴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지금까지 사망자 200여명을 낳은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공습과 지상군 포격을 멈출 뜻이 없다고 밝혔다.

 

네타냐후 총리는 16일 텔레비전을 통해 방송된 연설에서 “테러 단체에 대한 우리의 작전은 온 힘으로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스라엘 총리실이 공개한 연설문을 보면, 네타냐후 총리는 “우리는 (팔레스타인 가자지구를 통치하는 무장 정파) 하마스의 참을 수 없는 공격에 대해 매우 무거운 대가를 요구하고 있다. 이스라엘방위군(IDF)은 최근 1500개 이상의 목표물을 공격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평온과 안전을 위해 필요하다면 행동을 계속 취할 것”이고 “아직은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당분간 군사작전을 이어가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네타냐후 총리는 “국제적 압력에 관한 이야기가 있다. 언제나 압력은 있었지만 무엇보다도 우리는 미국에서 매우 진지한 지지를 받고 있다. 친구 조 바이든(미국 대통령)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같은 날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싸움은 즉각 멈춰야 한다. 즉시 멈춰야 한다”고 호소했다. “유엔은 즉각적 정전을 위해 양쪽에 관여하고 있다”고 말했지만,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력충돌이 멈출 기미는 보이지 않고 있다.

 

네타냐후 총리가 국제적 정전 압력을 크게 괘념치 않는 듯한 태도를 보이는 가운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공동성명도 내지 못했다. 안보리는 16일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충돌 중단 방안을 찾기 위해 첫 공개회의를 열었지만 공동대응 방안을 내놓는 데 합의하지 못했다. 순회 의장국인 중국의 왕이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미국이 책임감을 갖기를 촉구한다”며 미국의 반대로 공동성명을 내지 못했음을 시사했다. 현재 안보리의 상임이사국(5개국)과 비상임이사국(10개국) 가운데 중국, 노르웨이, 튀니지만 “모든 폭력행위 중단”을 요구하는 3국 공동성명을 내는 데 그쳤다.

 

바이든 행정부는 이스라엘을 지지한다는 전통적 입장을 유지하고 있지만, 자국 내에서도 이스라엘 비판 여론이 일어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미국의 유대인 4718명을 대상으로 2019년 11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한 퓨리서치센터 조사에서도 네타냐후를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답한 이는 40%에 그쳤다. <아에프페>(AFP) 통신은 바이든 행정부가 막후 교섭을 위해 움직이고 있으며, 안보리 성명은 이런 노력에 방해가 된다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10일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무력충돌 이후 팔레스타인 쪽에서 200여명 그리고 이스라엘에서는 10명 이상 숨졌다. 조기원 기자



8일째 폭격 이스라엘군 "하마스의 지하 터널 100㎞ 파괴"

"하마스 작전 효율성에 영향"…가자지구 무장단체 사령관도 사망

가자지구측 사망자 201명…아동 58명, 여성 34명

 

이스라엘군의 폭격 이후 가자지구의 한 건물에서 화염과 연기가 치솟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의 로켓포 공격에 맞서 8일째 맹렬한 폭격을 이어가고 있는 이스라엘이 하마스의 지하 터널을 약 100㎞가량 무력화했다고 현지 언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조나단 콘리쿠스 이스라엘군(IDF)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그동안 진행된 가자지구에 대한 작전 과정에서 무너뜨린 하마스 지하터널이 총 100㎞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하마스 대원들이 (폭격이 무서워) 지하 터널을 꺼리지만 어쩔 수 없이 들어가고 있다"며 "어쨌든 이를 통해 하마스 작전의 효율성과 통제력에 영향을 미쳤다"고 평가했다.

 

     이스라엘군이 적발해 2013년 11월에 언론에 공개한 하마스의 지하터널 [epa=연합뉴스]

 

앞서 IDF는 전날 밤부터 이날 새벽까지 전투기 54대를 동원해 가자지구 북쪽과 남쪽의 하마스 지하터널 등에 110발의 정밀 유도 무기를 투하했다고 밝힌 바 있다.

또 IDF는 지난 14일에는 전투기 160대를 동시에 띄워 하마스의 지하터널에 맹폭을 가했다.

 

하마스는 지하 터널을 공습 시 대피소로 쓰기도 하고 무기 저장과 운반용으로 활용하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IDF는 이날 터널 이외에도 하마스 및 하마스와 연계된 무장단체 사령관 등의 자택을 집중적으로 공격했다.

 

이 과정에서 무장단체인 이슬라믹지하드(PIJ)의 가자 북부지역 사령관인 후삼 아부 하비드가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IDF는 하비드가 이스라엘 시민을 겨냥한 대전자 미사일 공격을 주도했다고 설명했다.

 

이스라엘군의 폭격으로 무너진 집에서 인형을 안고 나오는 가자지구 아이들 [AFP=연합뉴스]

 

양측의 충돌이 시작된 지난 10일 이후 이스라엘군은 가자지구를 1천180여 회 공습했으며, 가자지구에서 이스라엘로 날아든 로켓포탄은 3천150발이 넘는다.

가자지구 보건부는 누적 사망자가 201명으로 늘었으며 부상자는 1천305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사망자 가운데 아동은 58명, 여성은 34명으로 집계됐다.

이스라엘 측 사망자는 아동 2명을 포함해 모두 10명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