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국 찾겠다' 문의 빗발에 뉴욕총영사관 격리면제 TF 구성

● 한인사회 2021. 6. 15. 21:51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다음달부터 국외 백신 접종자에 대한 자가격리 면제 조치가 시행됨에 따라 재외 공관도 비상 대책 마련에 나섰다.

 

주뉴욕총영사관은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자의 한국 내 직계가족 방문을 위한 격리면제서 발급 서비스를 전담할 '격리면제서 발급 전담반'(TF)을 구성한다고 밝혔다.

 

총영사관은 격리 면제 조치가 시행되는 다음달 1일부터 이메일로 면제 신청을 접수할 예정이다.

 

TF까지 꾸리기로 한 것은 그만큼 격리 면제를 받아 한국을 방문하려는 수요가 넘쳐나기 때문이다. 미국에는 코로나19 대유행 후 1년 넘게 고국의 가족들과 만나지 못한 방문 희망자가 많다.

 

정부의 해외 접종자 격리 면제 발표 후 총영사관에 온종일 문의 전화가 쏟아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총영사관의 한 관계자는 "신청자 수가 아주 많을 것으로 보고 민원 수요를 감당하기 위해 내부 TF를 별도 구성하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즉각 격리를 면제하고 대상을 확대해달라는 한인 단체의 공개 요구도 나왔다.

 

최윤희 뉴욕한인학부모협회 회장은 이날 성명을 내 "격리면제를 위한 가족 방문에 형제자매를 포함하지 않은 것은 미주 한인들의 사정을 고려하지 않은 미흡한 정책"이라면서 "백신 접종을 마친 후 이미 한국에 입국한 미주 한인들도 접종 기록을 제시하면 7월1일 전에라도 즉시 격리를 면제해달라"고 요청했다.

 

 *해외접종자 모국 방문 자가격리 면제 관련 Q&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