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김득환 총영사 부임....몬트리올은 김상도 총영사

● 한인사회 2021. 6. 27. 12:49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김득환 토론토총영사

신임 김득환 주 토론토 총영사가 최근 부임해 이번 주부터 업무를 시작한다.

김 총영사는 지난 6월4일 정의용 외교부장관으로부터 임명장을 전수받고 9일 토론토에 도착, 격리기간을 가져왔다. 김 총영사는 앞서 지난 4월 부인 송인순 여사가 별세, 새 임지 부임을 앞두고 상처의 아픔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총영사(54)는 고대 출신 정통외교관으로 1992년 외교부에 입문해 유럽 각지에서 서기관과 참사관 등으로 일한 뒤 2016년 영국에서 총영사가 됐다. 2017년에는 외교부 부대변인을 거쳤고, 2019년부터 토론토 발령 전까지 미국 워싱턴 총영사를 역임했다.

김 총영사는 재외국민과 동포사회 화합 및 발전을 뒷받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혀 G7국인 캐나다의 대표도시이며 동포인구도 가장 많아 ‘대사급 공관’으로 평가되는 토론토 총영사관 재임 중 공관장으로서의 역량발휘가 기대된다.

한편 외교부 인사에 따라 토론토와 함께 몬트리올 총영사도 김상도 국토교통부 항공정책실장이 새로 부임했다. 김상도 총영사(55)는 서울대와 미국 버클리대 석사, 한국항공대 박사 출신으로 2008년 국토부 국제항공과장을 시작으로 주요보직을 거친 후 2013년 대통령비서실에 잠시 근무했고, 2014년에는 주몬트리올 ICAO(국제 민간항공기구) 공사 참사관을 역임한 항공정책 전문가다. < 문의: 416-920-3809 >

                               김상도 몬트리올 총영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