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총독에 원주민 여성…공식 국가원수 영국여왕 대행

● CANADA 2021. 7. 6. 23:54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상징성 큰 첫 사례…이누이트족 출신 전직 외교관

원주민 언어 · 문화 말살한 과거사 반성운동 여파

트뤼도 총리 "건국 후 154년만에 역사적 첫 걸음“

 

쥐스탱 트뤼도(왼쪽) 캐나다 총리와 신임 총독에 임명된 메리 사이먼 [로이터=연합뉴스]

 

과거 원주민 기숙학교를 둘러싼 '어두운 과거'가 속속 드러나고 있는 캐나다에서 처음으로 원주민 출신 총독이 임명됐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6일 메리 사이먼을 총독에 임명한다고 발표했다.

 

북퀘벡 출신의 사이먼 신임 총독은 이누이트족 출신 여성이다.

 

그녀는 이누이트 문화와 유산에 대한 적극적인 관계를 유지하면서 자라왔다고 말해왔다.

 

언론인을 거쳐 덴마크 대사와 캐나다의 국립 이누이트 기관 수장 등을 지냈다.

 

트뤼도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건국 후) 154년이 지난 오늘 이 나라는 역사적인 걸음을 딛는다"면서 "기회를 충족한 더 나은 후보를 생각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캐나다 총독은 공식적인 국가원수인 영국 여왕을 대리하는 인물로, 대개는 상징적 자리로 여겨지지만 몇몇 중요한 국가 업무를 주재한다.

 

구체적으로 의회 개회사 및 정회 선언, 법안에 대한 왕실 인가, 캐나다 군 최고사령관 등의 역할을 맡는다.

 

사이먼 총독은 영어와 이누이트족 언어에 능통하지만, 연방 통학학교에 다닐 때 불어를 배울 기회는 없었다고 밝혔다.

 

캐나다에서는 영어와 불어가 공식 언어인 만큼 둘 다 능통하지 않은 총독은 드물었다.

 

사이먼 총독은 계속해서 불어 공부를 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그녀는 자신이 총독에 지명되는 역사적인 일은 "화해를 향한 긴 여정으로 나아가기 위한 중요한 걸음"이라며 "이는 보다 포괄적이고 공정한 캐나다 사회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사이먼 총독은 '직장 내 괴롭힘' 논란으로 지난 1월 사임한 줄리 파예트 전 총독의 뒤를 잇게 된다.

 

파예트 전 총독은 집무실 직원들을 상대로 폭언과 공격적 행동, 모욕적인 언사와 공개적인 굴욕 등을 가했다는 내부 증언과 폭로가 나오면서 자진 사임했다.

 

트뤼도 총리는 이후 리처드 웨이그너 대법원장에게 총독 대행을 맡겼다.

 

이후 트뤼도 총리는 100명에 가까운 후보를 심사한 뒤 사이먼 총독을 최종적으로 낙점했다.

 

   * 원주민 어린이들의 희생을 추모하는 시민들.

 

사이먼 총독 임명은 최근 캐나다에서 과거 원주민 기숙학교에 다니던 아동 유해가 대거 발견되면서 영국 여왕에 대한 반발마저 나오는 가운데 이뤄졌다.

 

과거 캐나다에서는 인디언, 이누이트족, 유럽인과 캐나다 원주민 혼혈인 메티스 등을 격리해 기숙학교에 집단 수용한 뒤 백인 사회 동화를 위한 언어 및 문화 교육을 했다.

 

이 과정에서 원주민 언어 사용을 강제로 금지하는 등 문화 말살 정책을 폈으며 열악하고 엄격한 훈육 아래 육체적, 정신적, 성적 학대 등의 심각한 인권 침해 행위가 벌어졌다.

 

최근 가톨릭교회가 운영한 원주민 기숙학교에서 어린이 유해가 수백 구씩 잇따라 발견되면서 캐나다 사회에 큰 충격을 던졌다.

 

이에 건국 기념일인 지난 1일 캐나다 곳곳에서 애도 시위가 벌어졌고, 일부 시위대는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과 빅토리아 여왕 동상을 쓰러뜨리기도 했다. 영국 여왕이 명목적으로나마 국가수반을 맡는 것은 식민지배 잔재라는 주장이다.

 

시위대는 동상을 끌어 내리기 전 "제노사이드(인종청소)는 자랑이 아니다"라는 구호 등을 외쳤다.

 

트뤼도 총리는 건국 기념일 성명에서 "오늘 우리는 우리나라와 이 나라를 조국으로 여기는 모든 이들을 경축한다"며 "그러나 어떤 사람들에게는 캐나다 데이가 아직 축하할 수 있는 날이 아니라는 사실을 인식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원주민 아동 유해 발견이 우리나라의 역사적 실패와 원주민이 처한 불의를 성찰하도록 우리에게 정의로운 압력을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캐나다 시위대에 수난 당하는 빅토리아 영국 여왕 동상:  매니토바주 위니펙의 주의회 의사당 주변에서 1일(현지시간) 원주민 어린이 유해가 집단으로 발견된 데 항의하는 시위대가 대영제국 당시 빅토리아 여왕(1819~1901)의 동상을 훼손한 뒤 넘어뜨리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