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먹통’ 트럼프, 계정 정지시킨 트위터 · 페북에 집단소송

● 토픽 2021. 7. 7. 14:39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마크 저커버그 등 양사 최고경영자 대상 소송 제기

 

트위터를 무기로 사용한 트럼프는 날마다 수많은 트위터 발신을 통해 의견을 피력하고 타인을 공격하며 ‘빅브라더’의 면모를 과시했다. 중요한 인사, 외교에까지 트위터를 활용했으나 지금은 사용이 정지됐다. 트럼프 대통령 재임 시절의 트위터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7일 자신의 계정을 중단시킨 페이스북과 트위터를 상대로 집단소송에 나선다고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가 보도했다.

 

<악시오스>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잭 도시 트위터 CEO를 대상으로 한 집단소송 제기 입장을 밝힌다. 이번 소송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정책을 지지해온 ‘아메리카퍼스트 정책연구소’의 지원을 받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두 회사로부터 정치적으로 편향된 검열을 받았다고 주장해온 더 많은 이들을 대표해 이 소송을 낸다고 <악시오스>는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트위터 정치’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SNS) 계정을 지지층과 대중에게 자신의 주장을 전파하는 유용한 수단으로 활용해 왔다. 재임 내내 대다수 주류 언론과 껄끄러운 관계 속에 이들로부터 갖은 비판에 직면하자 소셜미디어를 대중과 소통하는 방법으로 이용한 것이다. 그러나 작년 11월 대선 패배 불복에 뒤이어 지난 1월 지지층의 연방의사당 난동 사태까지 벌어지자 트위터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정을 영구 정지시켰다.

 

팔로워 8900만명과 소통 창구가 하루아침에 막힌 것으로, 트위터가 그 이전에도 대선 부정선거 주장, 의사당 폭도 격려 등 트럼프 전 대통령의 문제성 메시지를 삭제하다 상황이 개선되지 않자 내린 극약처방이었다.

 

페이스북 역시 의사당 난동 사건 후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정을 잠정 정지시켰고, 지난 6월 독립적 감독위원회의 심사에서는 계정 정지 조치를 최소한 2년간 유지한다는 결론이 났다. 당시 인스타그램, 스냅챗, 유튜브 등도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정을 정지했다.

 

SNS 창구가 막힌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5월 ‘도널드 트럼프의 책상에서’란 블로그를 의욕적으로 개설했으나 별 인기를 끌지 못하자 영구 폐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간 트위터,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 회사들을 향해 민주당에 기운 좌파 성향이라고 비난했고 이들과 관계도 불편했다.

 

재임 중이던 지난해에는 사용자가 올린 게시물로부터 이들 회사의 법적 책임을 방어해주던 보호 조항에 제약을 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 행정명령은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인 지난 5월 철회됐다.

 

<악시오스>는 자료상 트럼프 전 대통령의 목소리가 계정 중지 후 현저히 약화했다며 이들 회사를 겨냥한 소송전이 트럼프의 보수적 기반을 위한 전투 수단이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