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인혁당 등 중정·안기부 시절 ‘인권침해’ 공식 사과

● COREA 2021. 7. 7. 14:41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1기 진화위 권고한 27개 사건

 

 

국가정보원이 권위주의 정권 시절 그 전신인 중앙정보부와 국가안전기획부가 한 인권침해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국정원은 7일 “1960~1980년대 중앙정보부와 안전기획부의 수사 과정에서 인권침해를 당한 피해자와 유족 및 가족분들께 박지원 국정원장 명의의 사과 서한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대상은 2005년부터 4년여간 활동한 ‘1기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가 국가의 사과를 권고한 27개 사건이다. 중정과 안기부가 불법 구금과 자백 강요 등 인권침해를 자행한 ‘인민혁명당 사건’과 ‘남조선해방전략당 사건’ 등이다.

 

박 원장은 서한에서 “과거 수사 과정에서 인권침해 피해자와 가족분들이 큰 피해를 당하신 것에 머리 숙여 사과드리며, 그동안 여러분께서 겪으신 고통을 생각하면 무어라 드릴 말씀이 없다”며 “2기 진실화해위원회에 충실하게 자료를 제공해 진실 규명 및 명예 회복에 적극 협조하는 것이 진정한 사과를 완성하는 길”이라고 했다. 이어 “인권침해 등 국정원의 과거 잘못을 완전히 청산하고 오직 국가와 국민을 위해 충성, 헌신하는 정보기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번 사과는 애초 2021년으로 계획했던 정부 차원의 일괄 사과가 관련 시설 건립 등의 이유로 지연되면서 기관별로 사과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국정원은 “생존과 주소가 확인된 피해자들에게는 사과 서한을 보냈고, 이미 작고하신 분들과 주소가 파악되지 않는 분들께는 부득이하게 보도자료를 통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심우삼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