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주 교육부, 9월 학기 스포츠 활동 등도 가능하게 준비

● CANADA 2021. 7. 7. 17:12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 관리자

온타리오 주정부가 오는 9월 학기부터 학생들의 정규 대면교육 복귀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가운데 새 학기부터는 스포츠, 클럽활동 등도 재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스티븐 레체 주 교육부 장관은 6일 오는 9월 학기부터는 대면 정규 수업뿐만 아니라 학생들이 많은 활동에 참가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레체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우리의 목표는 수업과 함께 스포츠, 클럽활동을 재개할 수 있게 하는 것”이라며 “안전하게 실행하기 위해 적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작년 9월 학기의 경우 COVID-19 사태 이후 학생들이 한동안 학교로 돌아왔을 때 스포츠나 대부분의 교내활동은 제한되었고 제 2차, 3차 유행이 시작되면서 대면 학습을 포함한 모든 교내 활동이 전면 취소돼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공중 보건 당국이 오는 가을학기에 학교를 다시 개방할 준비를 하고 있는 가운데, 레체 장관은 “안전하면서도 긍정적인 학습 환경을 만들고 싶다”고 강조하고 “특히 정신 건강이 중요한 핵심”이라며 "자원 봉사, 리더십 개발, 스포츠 등이 어린이들에게 도움이 되는 신체 활동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레체 장관은 이러한 계획이 아이들의 백신 접종에 달려있다고 말하고 현재 12세에서 17세 사이의 아이들 60퍼센트가 부분 접종을 받았고 약 11퍼센트만이 2차 접종까지 마친 상태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키어런 무어 보건국 최고 의료 책임자는 “학교가 재개되기까지 9주밖에 남지 않았는데, 백신을 맞으면 면역력이 형성되기까지 2주가 필요한 만큼 접종을 서둘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자녀들이 스포츠, 음악, 연극, 그리고 사교 행사를 즐기기를 바란다.”며 “안전하게 교내 활동이나 행사에 참가하기 위해서는 충분한 예방접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보건 관계자들은 정부가 어린이들의 예방 접종을 대폭 늘려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보건의료책임자 협의회 의장인 찰스 가드너 박사는 온타리오가 학교 활동을 완전히 재개하기 전에 가을의 상황을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