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번복 “백신 교차접종, 개인이 결정하는 것은 위험”

● CANADA 2021. 7. 13. 19:48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 관리자

 

 전날 “교차접종 위험”서 하루 만에 말 바꿔

 

세계보건기구(WHO)가 개인이 코로나19 백신의 교차 접종을 결정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밝혔다. 전날 교차 접종 자체에 주의가 필요하다는 취지로 말했다가, 논란이 일자 하루 만에 이를 바로 잡은 것이다.

 

세계보건기구 수석과학자 숨야 수아미나탄은 13일 본인 트위터에 “개인은 (백신 혼합 접종을) 혼자 결정해서는 안 된다. 보건당국이 신뢰할만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결정할 수 있다”며 “백신 교차 접종의 면역성과 안전성을 평가하는 데 필요한 다양한 연구들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수아미나탄은 온라인 브리핑에서 교차 접종 관련 데이터가 안전하다고 말할 만큼 충분하지 않다는 취지로 발언해 논란이 일었다. 교차 접종을 실시해온 캐나다 온타리오주 정부는 이날 영국, 스페인, 독일 과학자 등의 연구 결과가 있다며 앞으로도 교차 접종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의 전날 발언은 자신들의 이전 권고와도 배치된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세계보건기구 전문가 전략자문그룹은 지난달 1차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뒤 2차 접종 때 화이자 백신을 맞을 수 있다고 권고했다. 최현준 기자

 

WHO 백신 혼합접종 경고에 온타리오 “안전, 계속 접종할 것”

 

온타리오 주 보건당국은 세계보건기구(WHO)의 수석 과학자가 COVID-19 백신의 혼합 접종이 ‘위험한 일’이라고 발표한 데 대해 “안전하고 면역반응이 강하다는 연구결과를 토대로 계속 혼합접종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의 수미야 스와미나단 수석과학자는 12일 서로 다른 제조사의 COVID-19 백신을 혼합해 사용하는 것을 중단하라고 권고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그는 온라인 브리핑에서 COVID-19 백신의 부스터 주사에 대해 거론하면서 "이것(혼합접종)은 위험한 행동이다. 데이터도 부족하고 증거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만약 시민들이 언제, 누가 두 번째, 세 번째, 네 번째 백신을 접종할지 결정하기 시작한다면 국가적으로 혼란스러운 상황이 될 것이다."라고도 덧붙였다.

 

이같은 WHO 관계자의 발언에 대해 온타리오 크리스틴 엘리어트 보건부 장관은 언론에 발표한 성명에서 “온타리오 주는 백신 접종을 계속 혼합해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엘리어트 장관 측은 "온타리오 주는 백신 혼합접종이 안전하고 면역 반응이 강하다는 영국, 스페인, 독일 등의 연구 결과를 토대로 혼합접종이 안전하다는 국가면역자문위원회(NACI)의 권고를 계속 따르고 있다.”고 강조하고 “온주 주민들의 건강과 안전은 우리의 최우선 과제이며, 우리는 NACI 및 연방 정부와 함께 데이터를 계속 모니터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온타리오 주는 지난 몇 주 동안 COVID-19 백신을 서로 교차하여 투여할 수 있게 했다. 첫 번째 백신으로 아스트라제네카를 접종받은 사람들도 두 번째 백신으로 화이자나 모더나를 접종할 수 있다.
캐나다 NACI도 승인된 백신들을 섞어 접종하는 것도 안전하고 효과적이라고 밝혔다.

 

한편 온라인 브리핑 후에 WHO의 스와미나단 박사는 트위터에 "개인 스스로 백신 접종의 혼합을 결정해서는 안 된다. 공공 보건 기관들은 데이터에 기초하여 결정할 수 있다. 각종 백신의 혼합 및 배합 연구가 진행 중이다. 면역성과 안전성을 모두 평가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