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인 50% 이상 백신접종 마쳐…”젊은 층 기피 문제”

● CANADA 2021. 7. 13. 22:24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 관리자

캐나다인들의 50% 이상이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을 접종받은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 12세 이상의 캐나다인 중 50.06%가 백신 2회 접종을 마쳤다. 이는 캐나다 전체 인구의 44%에 해당한다. 또한 캐나다인 중 78.5%가 적어도 1회차 COVID-19 백신을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오전 기준 캐나다는 1,670만 번 이상의 2회 접종과 2,620만 번 이상의 1차 접종을 마친 것으로 집계됐다. 이러한 수치는 빠르게 확산되는 델타 변종 때문에 대부분의 지역에서 2회차 백신 접종이 가속화 된 가운데에 나왔다.
지난 6월에 발표된 국가 모델링에서는 전국에 걸쳐 COVID-19 확산에 ‘지속적인 감소’가 있었지만 변종의 위협이 계속되고 있어서 백신 접종률이 더 높아질 때까지 ‘지속적인 통제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캐나다 보건당국은 1회 접종 비율이 둔화되기 시작해 젊은 층이 주사를 맞지 않고 있는 것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최고 공중 보건 책임자 테레사 탐 박사는 화상 기자회견에서 “젊은 시민들은 노년층에게 COVID-19를 전염시킬 가능성이 있어 백신접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백신이 감염률을 크게 감소시킬 수 있고, COVID-19에 감염돼도 경미한 증상만 나타낸다는 증거가 있지만 일부 심각한 증상을 겪는 사람들도 있다.
현재 12세에서 39세 사이의 캐나다인 3명 중 2명은 적어도 1회 접종을 했지만, 나머지 450만명의 캐나다은 아직 백신을 접종하지 않아 감염에 노출되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