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아 유도선수 2명, 도쿄타워 관광했다가 대회 '추방'

● 스포츠 연예 2021. 7. 31. 23:31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은메달 후 도쿄 관광 나선 조지아의 샤브다투아시빌리(왼쪽)과 마르그벨라슈빌리 [라샤 샤브다투시빌리 인스타그램 캡처]

 

2020 도쿄올림픽에서 나란히 은메달을 따낸 조지아의 유도 선수 2명이 대회 규정을 어기고 도쿄 관광에 나섰다가 추방 조치를 당했다.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지난달 31일 대회 관계자가 관광 목적으로 선수촌을 이탈해 AD 카드를 박탈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 개막 후 AD 박탈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직위는 AD 카드 취소자가 누구인지 밝히지 않았으나 조지아올림픽위원회가 1일 자국의 남자 유도 은메달리스트인 바자 마르그벨라슈빌리와 라샤 샤브다투아시빌리가 AD 카드를 박탈당한 사실을 인정했다.

 

두 선수는 경기를 마친 지난달 27일 심야에 조지아 유니폼을 입고 도쿄타워 주변에서 여러 사람과 사진을 찍는 모습이 현지 매체에 공개된 바 있다.

 

조지아올림픽위원회 측은 "두 사람이 일본에 사는 지인을 만나기 위해 선수촌을 떠났다"며 "아무도 제지하지 않았기 때문에 밖에 나가도 된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들은 힘든 경기를 마친 뒤 바깥바람을 마시고 싶었을 뿐"이라고 두둔했다.

 

마르그벨라슈빌리와 샤브다투아시빌리는 공교롭게도 각각 한국 대표팀의 안바울과 안창림에게 준결승에서 이겼던 선수들이다. 둘 다 일본 선수에게 패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도쿄올림픽에서의 행동 규범을 정리한 '플레이북'에서는 훈련과 경기 출전 외에는 선수촌 밖으로 외출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선수들은 이미 선수촌에 들어갈 때 서약까지 했지만, 이번 조지아 선수들의 일탈 행위로 인해 실효성이 없음이 드러나고 말았다.

 

일본 스포츠전문매체 스포츠호치는 "안전 올림픽 운영에 의구심을 제기하게 만든 사태가 됐다"고 평가했다.

 

조코비치, 올림픽 4강 탈락…골든 그랜드슬램 달성 무산

준결승전에서 츠베레프에 1-2 패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가 30일 일본 도쿄의 아리아케 테니스 파크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단식 4강전에서 리턴샷을 하고 있다. 도쿄/EPA 연합뉴스

 

‘골든 그랜드슬램’을 노리던 ‘조커’의 꿈이 무산됐다.

 

남자 테니스 세계 1위 노바크 조코비치(34·세르비아)는 30일 일본 도쿄의 아리아케 테니스 파크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단식 4강전에서 알렉산더 츠베레프(독일·5위)에게 1-2(6:1/3:6/1:6)로 역전패를 당했다. 이로써 조코비치는 한 해 4대 메이저대회와 올림픽 단식을 모두 석권하는 골든 그랜드슬램 달성에 실패했다. 앞서 조코비치는 올해 열린 호주오픈, 프랑스오픈, 윔블던 단식을 차례로 제패했다. 골든 그랜드슬램은 남자 테니스 역사상 단 한 명도 없었다. 여자 테니스에서는 슈테피 그라프가 1988년 한 차례 달성했다.

 

조코비치는 윔블던 우승 때까지도 올림픽 참가를 망설였다. 코로나19 확산과 무관중 경기 등이 이유였다. 하지만 세르비아를 위해 결단을 내렸다. 일본 6살 꼬마 팬을 실망시키고 싶지도 않았다. 이번 대회 1라운드부터 8강전까지 4경기 동안 단 1세트도 내주지 않을 정도로 파죽지세였다. 하지만 도쿄의 한낮 무더위 때문에 컨디션 조절에 애를 먹었다. 조코비치는 이번 대회 혼합복식 4강에도 올라 있다. 김양희 기자

 

 

미국 펜싱 남자 에페팀이 핑크 마스크 쓴 이유는?

팀 동료에 의한 성폭력 피해자와 연대 의미

 

        이브티하즈 무함마드 SNS 갈무리. 맨 왼쪽이 대학 시절 성폭력이 폭로된 앨런 하지치다.

 

3명은 핑크 마스크를 했다. 그런데 1명은 검은 마스크다. 이들은 미국 펜싱 남자 대표팀이다. 도대체 무슨 일이 있던 것일까.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I), 〈USA투데이〉 등 미국 언론이 31일(한국시각) 보도한 바에 따르면 미국 펜싱 에페 남자 대표팀 제이크 호일, 커티스 맥도월스, 예이서 라미레즈 등 3명은 전날(30일) 열린 단체전 16강전 일본과 경기에서 핑크 마스크를 착용했다. 반면 후보 선수인 앨런 하지치는 유일하게 검은 마스크를 했다. 후보 선수를 왕따시키기 위함은 아니었다. 하지치의 과거 행적 때문이었다.

 

하지치는 지난 5월 미국에서 2020 도쿄올림픽 선발전을 통과했다. 하지만 이후 3차례에 걸쳐 3명의 여성으로부터 2013~2014년 컬럼비아대학 시절에 있던 성폭력을 폭로 당했다. 피해자 중 한 명은 함께 운동하던 여자 펜싱 선수였다. 미국 스포츠 인권기구는 조사에 착수했고 대학 시절 이와 관련한 징계를 받은 사실이 드러나면서 하지치에게 선수 자격 정지 처분을 내렸다. 하지치는 “사실과는 다르다”며 항소했고 결국 도쿄행에는 성공했다.

 

그러나 다른 선수들과 함께할 수는 없었다. 그는 도쿄에 혼자 입성했고 선수촌에서 30분 떨어진 호텔에서 혼자 지냈다. 팀 동료들이 나눠준 마스크도 다른 색이었다.

 

‘히잡 쓴 검객’으로 유명한 미국 여자 펜싱의 이브티하즈 무함마드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남자 에페팀이 첫 경기에서 핑크 마스크를 썼다.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를 보여주기 위함이다”라고 밝혔다. 호일 등 3명의 선수는 비록 하지치와 함께 단체전에 출전하지만, 그의 편에는 서지 않는다는 것을 마스크 색깔로 보여줬다고 하겠다. 미국은 일본에 39-45로 패하면서 하지치는 단 한 번도 피스트에 오르지 못했다. 김양희 기자

 

 

"훔친 메달" 중국 누른 日선수 비방…번역기까지 동원

국제체조연맹 이례적 성명…감점항목 공개하고 "심사 공정했다"

성적 부진 선수에 비난… 올림픽 반대 분위기 속 발언 어려워

 

일본 체조 하시모토 다이키: 28일 일본 도쿄도(東京都) 소재 아리아케(有明)체조 경기장에서 열린 체조 남자 개인종합 결승전에서 하시모토 다이키(橋本大輝·일본)가 도마 연기 때 착지가 불안정했던 것 때문에 아깝다는 표정을 짓고 있다.

 

도쿄올림픽에서 중국 선수를 누르고 금메달을 딴 일본 선수를 겨냥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상의 비방이 이어지자 당국이 판정이 공정했다는 성명을 내는 이례적 상황이 펼쳐졌다.

 

31일 요미우리(讀賣)신문의 보도에 의하면 체조 남자 개인 종합에 출전한 일본 하시모토 다이키(橋本大輝)가 중국 샤오뤄텅(肖若騰)을 누르고 금메달을 딴 것이 중국 누리꾼들의 반발을 샀다.

 

28일 열린 결승에서 하시모토는 0.4점 차이로 샤오뤄텅을 앞섰는데 하시모토가 도마에서 착지 동작을 할 때 발이 매트 밖으로 나갔는데 고득점 한 것에 대한 불만이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 이어졌다.

 

일본 체조 하시모토…시비 부른 그 장면: 28일 일본 도쿄도(東京都) 소재 아리아케(有明)체조 경기장에서 열린 체조 남자 개인종합 결승전에서 하시모토 다이키(橋本大輝·일본)가 도마 연기를 하면서 착지하고 있다. 발이 매트를 벗어났음에도 높은 점수를 받은 것에 대해 중국 누리꾼들은 반발했다.

 

도쿄신문은 "훔친 메달이 밤에 너를 죽인다"는 메시지 등 번역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쓴 것으로 추정되는 일본어 글도 SNS에 올라왔다고 전했다.

 

하시모토에 대한 비난이 이어지자 샤오뤄텅은 29일 웨이보에 하시모토와 함께 손에 메달을 들고 있는 사진과 함께 "선수 본인에 대한 과도한 공격을 멈추라"고 자제를 당부하는 글을 올렸다.

 

국제체조연맹(FIG)은 해당 경기에 대한 상세 감점 항목을 공개하고서 "채점 규칙에 비춰보면 올바르다는 평가가 가능하다", "심사는 공정하고 정확했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하시모토는 29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게시물에서 메달을 따기까지 도와준 이들에게 사의를 표하고서 "도마의 점수가 이상할지 모르지만, FIG로부터 정식 채점 결과가 나왔다. 감점 항목이 제대로 명기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자신이 도쿄올림픽이라는 무대에서 결과적으로 판정에 대한 의혹을 낳는 수준의 연기를 한 것이 "죄송하다"고 도리어 사과하기도 했다.

 

탁구 혼합복식에서 중국을 누르고 승리한 미즈타니 준(水谷隼·일본)은 "죽어라", "꺼져라" 등의 폭언이 개별 메시지로 쏟아졌다고 밝혔다.

 

대부분의 경기가 무관중이라서 관람객과 직접 대면할 기회가 줄어든 가운데 선수들은 얼굴을 감춘 공격적인 메시지에 적지 않게 상처를 받고 있다.

 

일본 체조 무라카미 마이; 27일 일본 도쿄도(東京都) 소재 아리아케(有明)체조경기장에서 도쿄올림픽 체조 여자 단체종합 결승에 출전한 무라카미 마이(村上茉愛·일본)가 평균대 연기를 마치고서 눈물을 머금고 있다.

 

체조의 무라카미 마이(村上茉愛·일본)는 29일 경기를 마친 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중상하는 메시지가 있다면서 "보고 싶지 않아도 멋대로 들어온다. 매우 안타깝고 슬프다"고 말했다.

 

그는 "선수는 메시지를 내는 것이 어렵다. 올림픽에 반대하는 사람이 있는 것도 알고 있다"고 울면서 말했다.

 

무라카미는 여자 개인종합 결승에서 일본 선수로는 사상 최고기록인 5위를 했으나 메달권에는 들지 못했다.

 

수영 경영에서 예선에서 탈락한 세토 다이야(瀨戶大也)처럼 기대만큼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한 선수에 대한 비난도 이어지고 있다.

 

SNS상에서의 선수에 대한 비난이 세계적으로 문제가 되면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선수를 위한 상담 전화를 개설해 놓은 상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