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풀타임+결승골' EPL 개막전서 맨시티에 '리그 1호골’

● 스포츠 연예 2021. 8. 15. 23:56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토트넘, 디펜딩 챔피언 맨시티에 1-0 승리

손흥민은 맨시티 상대로 개인 통산 7호골 '천적 증명'

토트넘은 EPL 역대 세 번째 디펜딩 챔피언 '사냥'

 

개막전 승리를 기뻐하는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손세이셔널' 손흥민(29·토트넘)이 2021-202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에서 '디펜딩 챔피언'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를 상대로 리그 1호골을 폭발하며 팀에 승리를 선물했다.

 

손흥민은 1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 2021-2022 EPL 1라운드에서 최전방 원톱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해 후반 10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왼발 슛으로 결승골을 터트렸다.

 

토트넘은 풀타임을 소화한 손흥민의 득점을 끝까지 지켜내며 맨시티를 1-0으로 제압했다.

 

특히 이적설에 휩싸이면서 프리시즌에 늦게 합류한 '주포' 해리 케인이 출전 선수 명단에서 제외된 가운데 원톱 스트라이커로 나선 손흥민은 이번 시즌 지휘봉을 잡은 누누 이스피리투 산투 감독의 토트넘 데뷔전에 첫 득점을 선물했다.

 

 EPL 역대 세 번째로 디펜딩 챔피언을 이긴 토트넘 [옵타조 트위터 캡처]

 

반면 토트넘에 덜미를 잡힌 맨시티는 역대 EPL 무대에서 '디펜딩 챔피언'이 개막전에서 패배한 세 번째 사례로 남게 됐다.

 

앞서 2016-2017 시즌 개막전에서 레스터시티가 1-2로 졌고, 2017-2018시즌 개막전에서는 첼시가 번리에 2-3으로 잡힌 바 있다.

 

손흥민은 맨시티를 맞아 산투 감독이 선택한 4-2-3-1 전술의 최전방 원톱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했다.

 

볼을 향해 질주하는 손흥민 (AFP=연합뉴스)

 

킥오프 직후 공격의 주도권은 맨시티가 잡았다.

 

맨시티는 전반 4분 일카이 귄도안이 페널티지역 왼쪽 부근에서 때린 오른발 프리킥이 수비벽을 스치고 크로스바를 살짝 넘어가며 득점 기회를 놓쳤다. 이어진 코너킥 기회에서도 페르난지뉴의 헤딩슛이 왼쪽 골대를 벗어났다.

 

초반 웅크렸던 토트넘은 전반 중반부터 역습으로 맨시티의 배후를 노렸다.

 

토트넘은 전반 24분 손흥민이 전방으로 투입한 프리킥을 루카스 모라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슛으로 득점을 노렸지만 골문 앞을 지킨 맨시티 귄도안의 몸에 맞으며 뜻을 이루지 못했다.

 

전반 27분 역습 상황에서 스테번 베르흐베인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컷백한 볼을 손흥민이 왼발슛으로 연결한 게 수비수 맞고 골문 안으로 향하지 못했다.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 휘날리는 태극기 (AP=연합뉴스)

 

손흥민은 전반 40분에도 역습에 나선 모라가 내준 패스를 잡아 페널티아크에서 오른발슛을 했지만 볼이 앞을 가로막은 맨시티 주앙 칸셀루의 엉덩이에 맞고 굴절돼 오른쪽 골대를 살짝 벗어나며 아쉬움을 남겼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토트넘은 후반 10분 만에 득점포가 터졌고, 주인공은 손흥민이었다.

 

역습 상황에서 베르흐베인이 중원까지 치고 올라간 뒤 오른쪽 측면으로 쇄도하던 손흥민에게 볼을 연결했다.

 

왼발슛으로 결승골을 터트리는 토트넘의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앞을 가로막은 맨시티의 네이선 아케를 따돌리고 강력한 왼발슛으로 맨시티 골문 왼쪽 구석에 볼을 꽂았다. 손흥민이 개막전에서 터뜨린 리그 1호 골이었다.

 

손흥민은 맨시티를 상대로 개인 통산 7골(정규리그 4골·UEFA 챔피언스리그 3골)을 따내며 '천적'임을 스스로 증명했다.

 

특히 손흥민은 잉글랜드 무대에서 사우샘프턴의 골문에 11골(정규리그 9골·FA컵 2골)을 꽂아 가장 많은 득점을 기록한 가운데 맨시티를 상대로 두 번째로 많은 골맛을 봤다.

 

 

페프 과르디올라 감독 지휘 아래 맨시티를 상대로 7골을 뽑아낸 손흥민.

 

통계전문 옵타에 따르면 페프 과르디올라 감독 지휘 아래의 맨시티를 상대로 가장 많은 득점을 터트린 선수는 제이미 바디(레스터시티·9골)이고, 손흥민이 2골 차로 뒤쫓고 있다.

 

손흥민은 후반 33분에도 페널티아크 정면 부근에서 강력한 오른발슛을 시도했지만 오른쪽 골대를 살짝 빗나가며 멀티 골 기회를 아깝게 놓쳤다.

 

맨시티 격파한 손흥민, BBC 베스트11 선정…"월드클래스야!"

 

 맨시티전 결승골 터트린 손흥민[AP=연합뉴스]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2021-202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에서 결승포를 쏘아 올린 손흥민(29·토트넘)이 영국 BBC '이주의 팀'에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은 16일(한국시간) BBC가 발표한 '가스 크룩스의 이주의 팀'에서 3-4-3 포메이션 중 2선 오른쪽에 위치했다.

 

실제 경기에서 손흥민은 토트넘의 원톱 스트라이커로 나섰지만, 이번 베스트 11에서는 미드필더로 분류됐다.

 

손흥민은 이날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 2021-2022 EPL 1라운드에 선발 출전해 후반 10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왼발 슛으로 결승골을 터트렸다.

 

스테번 베르흐베인의 패스를 받아 측면으로 돌파한 손흥민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앞을 가로막은 맨시티의 네이선 아케를 따돌리고 강한 왼발슛으로 골대 왼쪽 구석에 볼을 꽂았다.

 

그의 '리그 1호 골'에 힘입어 토트넘은 '디펜딩 챔피언'인 맨시티를 1-0으로 꺾고 개막전 승리를 챙겼다.

 

축구 전문가 크룩스는 "손흥민의 결승 골은 마치 교과서 같았고, 스트라이커의 전형적인 득점이었다"고 평가했다.

 

더 나아가 그는 토트넘이 '주포'인 해리 케인을 팔아도 문제 될 게 없다고 말했다.

 

올여름 맨시티 이적설에 휩싸인 케인은 휴식을 취한 뒤 이달 토트넘에 합류했으나, 맨시티와 개막전에는 결장했다.

 

           BBC 이주의 팀에 뽑힌 손흥민[BBC 홈페이지 캡처]

 

크룩스는 "토트넘이 맨시티의 돈을 받고 케인을 넘기는 데 더 많은 용기가 필요하다면, 오늘 경기를 보면 된다. 잉글랜드 대표팀 주장(케인) 없이 EPL 챔피언을 이겼다"며 "케인은 '월드 클래스'의 선수다. 그의 몸값이 비싼 이유일 것이다. 하지만 손흥민 역시 그렇다"고 설명했다.

 

이어 루카스 모라의 에너지와 지속성을 언급하면서 그는 토트넘에 "(케인을 팔고) 돈을 받아라!"라고 제안했다.

 

'이주의 팀' 공격진에는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와 메이슨 그린우드(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히샤를리송(에버턴)이 포함됐다.

 

미드필더진에는 손흥민과 함께 폴 포그바, 브루누 페르난데스(이상 맨유), 마르코스 알론소(첼시)가, 수비진에는 자펫 탕강가(토트넘), 버질 판데이크(리버풀), 트레보 찰로바(첼시)가 자리했다.

 

골키퍼는 알리송(리버풀)에게 돌아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