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의 백신 공장’ 인도, 6달만에 곳간 열어…수급 불균형 완화될까

● WORLD 2021. 9. 22. 17:00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3월 금지… 10월1일부터 수출 재개

저소득국 백신수급 불안 풀릴지 주목

 

21일 인도 뉴델리 한 병원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백신을 맞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뉴델리/EPA 연합뉴스

 

‘세계의 백신 공장’으로 불리는 인도가 6개월 만에 코로나19 백신 수출을 재개한다.

 

<힌두스탄타임스> 등 인도 언론은 21일 만수크 만다비야 보건부 장관이 전날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백신 수출을 10월1일부터 재개하겠다고 발표했다고 전했다. 지난 3월 코로나19 백신 수출을 중단한 지 6개월 만이다.

 

만다비야 장관은 이날 “인도의 백신 생산량이 증가했다. 초과 백신은 세계가 코로나와 싸우는 것을 돕겠다는 약속을 이행하는 데 쓰일 것”이라고 말했다.

 

인도는 영국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코비실드’라는 이름으로 생산해 지난 3월까지 약 100개국에 6600만 회분을 판매·기부했다. 하지만 인도 내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인도 정부는 3월 중순부터 백신 수출을 중단했다.

 

수출 중단에도 불구하고 6월 중순까지 하루 접종 횟수가 100만∼300만회에 불과했지만, 주 정부 대신 연방 정부가 전체 백신의 4분의 3을 관리하고, 제약업체에 백신 생산을 독려한 결과 이달 들어 하루 접종량이 2천만 회분을 넘기도 했다. 만다비야 장관은 “인도의 월간 백신 생산량이 4월 이후 두 배 이상 증가했고, 10월에는 3억 회분 이상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신 생산이 늘면서 인도는 21일 현재 코로나19 접종 대상자 중 64.8%가 1차 접종을 마쳤고, 22.2%는 2차 접종까지 완료했다. 인도는 올해 안에 성인 9억4400만명에게 백신을 접종하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인도의 백신 수출 재개로 저소득국가들의 백신 수급이 얼마나 풀릴지 주목된다. 인도가 생산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바이러스 전달체(벡터) 방식으로, 전령 아르엔에이(mRNA) 방식의 화이자·모더나 백신보다 값이 싸고 운반·보관도 쉬워 저소득국가들에 맞춤형 백신으로 기대를 받아왔다.

 

아워월드인데이터 자료를 보면, 전 세계 인구 중 한 번이라도 백신을 맞은 이들은 43.5%에 이르지만, 1인당 연간소득 1천 달러 이하 저소득 국가들의 경우 백신을 한 차례라도 맞은 이들은 2%에 불과하다. 최현준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