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랑 결혼해줄래' 현수막 달고 난 비행기 도심 추락

● 토픽 2021. 10. 5. 10:59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몬트리올서 이륙 15분만에 공원으로 추락

승객 1명 사망·조종사 부상...엔진 이상 보고

 

도심 추락한 경비행기= 지난 2일 몬트리올의 한 공원에서 소방대원들이 추락한 경비행기로부터 발생한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청혼 이벤트를 진행하던 경비행기가 도심 공원으로 추락했다.

 

당시 공원 인근지역에서는 음악 축제가 열리고 있었으나 조종사의 노련한 운항 덕에 비행기는 근처 도로로 불시착해 승객 1명이 사망하고 조종사가 부상하는 것 외에 다른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5일 인디펜던트와 현지 언론 CBC 등에 따르면 '나랑 결혼해줄래'라고 쓰인 현수막을 단 경비행기가 지난 2일(현지시각) 오후 5시 46분에 이륙한 지 15분 만에 몬트리올의 공원으로 추락했다.

 

현수막은 인근 세인트로렌스강에 떨어졌다.

 

숨진 승객은 청혼과 관련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캐나다 교통안전위원회는 사망한 승객 신원을 공개하지 않았다.

 

조종사는 병원으로 옮겨져 회복 중이다.

 

비행 경험이 많은 것으로 알려진 그는 2006년에도 같은 비행기를 몰다가 엔진이 고장 나면서 비상착륙에 성공한 적이 있다.

 

비행기에 다른 탑승객은 없었다.

 

공개된 사고 영상에서는 기체에 휩싸인 불길을 소방대원들이 진압하고 구조대원들이 조종사를 옮기면서 긴박한 상황이 펼쳐졌다.

 

도심 추락한 경비행기 주변의 경찰= 지난 2일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경찰들이 추락한 경비행기 사고 현장에 도착해있다.

 

현지 언론은 당국 관계자들이 추락 원인을 엔진 고장으로 보고받았다고 전했다.

 

교통안전위는 조종사가 회복하면 인터뷰에 나설 예정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