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제약사 머크의 경구용 치료제

18살 이상, 중등도 이하 투약 조건

 

  

영국 정부가 미국 제약사 머크의 먹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치료제를 세계 최초로 승인했다.

 

<AP> 통신은 영국 정부가 4일 머크의 경구용 코로나 치료제 몰누피라비르를 18살 이상 사용 등을 조건으로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영국 정부는 이 연령대에서 경증이나 중등도의 증상을 보이고, 비만이나 심장병 등의 탓에 중증으로 전이될 가능성이 있는 환자들이 증세 발현 초기에 하루 2번, 5일간 복용하는 것을 사용 조건으로 삼았다.

 

머크는 자사의 항바이러스 치료제가 증상을 완화하고 회복 속도를 높여준다는 임상시험 결과가 나왔다고 밝힌 바 있다. 머크의 치료제는 미국과 유럽연합(EU) 국가들에서도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코로나 치료제가 효력을 발휘한다면 백신과 함께 이 질병의 극복에 상당한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가 나오고 있다. 특히 백신 보급이 원활하지 않고 의료체계가 미비한 저개발국의 코로나 대응에 도움이 될 수 있다.

 

하지만 현재로선 보급 전망이 제한적이다. 머크는 연말까지 1천만명분을 생산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런 상황에서 여러 나라 정부가 머크의 치료제에 대한 공식 승인이 없는 상태에서도 구매를 추진하고 있다. 영국 정부는 48만명분을 확보했다고 최근 밝혔다. 미국 정부가 170만명분을 1명당 700달러(약 83만원)에 구매하기로 했다는 보도도 나온 바 있다.

 

머크는 빈국들에 대해서는 지식재산권을 포기해 이 약을 더 원활하게 확보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이 업체가 중진국 이상에는 지식재산권을 여전히 행사할 것으로 보이는 데다, 나라별로 다른 가격 정책을 펴겠다고 한 점은 논란이 됐다. 이본영 기자

  

WHO, 인도 ‘코백신’ 사용 승인…8번째 코로나 백신

바라트 바이오테크의 ‘코백신’…중증 방지 효능 78%

 

세계보건기구가 3일 인도 바라트 바이오테크가 만든 코로나19 백신 ‘코백신’의 긴급 사용을 승인했다. 제네바/AFP 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3일 인도 기업이 만든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긴급 사용 승인을 내줬다. 이에 따라 세계보건기구가 승인한 코로나19 백신은 모두 8종류로 늘었다.

 

세계보건기구는 이날 인도의 바라트 바이오테크가 만들어 인도에서 이미 접종에 들어간 ‘코백신’의 긴급 사용을 승인했다고 <에이피>(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세계보건기구는 이날 성명을 내어 이 백신이 코로나19 감염 뒤 중증 발현을 막는 효능이 78%로 확인됐다며 이 백신은 보관이 쉽기 때문에 가난한 나라들에 특히 적합하다고 밝혔다.

 

바라트 바이오테크가 인도 의학연구협의회와 함께 만든 이 백신은 코로나 바이러스를 죽인 뒤 인체에 주입하는 ‘불활성화백신’이며, 두 번 주사해 접종을 완료하는 방식이다. 세계보건기구가 승인한 백신 가운데는 중국 시노팜과 시노백의 백신이 이와 같은 유형이다.

 

세계보건기구 자문단은 이 백신이 임신한 여성에게도 안전한지 여부는 자료가 불충분하다며 이에 대한 연구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도 정부는 이 백신에 대한 대규모 임상시험이 완료되기 전인 지난 1월 긴급 사용 승인을 내줬으며, 지난달 중순까지 인도에서 1억1천만회 이상 접종됐다고 <에이피>가 전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도 지난 3월 이 백신을 맞았다.

 

바라트는 그동안 백신의 생산을 늘리는 데 어려움을 겪었는데, 올해 연말까지는 한달 생산량을 8000만회 접종분까지 늘릴 계획이다. 이 회사는 브라질, 필리핀, 이란, 멕시코 등 몇몇 나라가 이미 이 백신에 대한 사용 승인을 내줬다고 밝혔다. 이 백신은 미얀마, 파라과이, 짐바브웨, 모리셔스, 이란에도 일부 공급됐다.

 

세계보건기구는 앞서 미국의 화이자, 모더나, 얀센, 영국의 아스트라제네카, 인도혈청연구소, 중국의 시노팜과 시노백 등의 7개 백신에 승인을 내준 바 있다. 신기섭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