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서부 BC주 물난리로 1만8천명 고립…사재기 대란도

● CANADA 2021. 11. 19. 12:36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가축 수천 마리 익사…유제품 공급난까지

 

구조작업 중인 산사태 현장 [로이터 연합뉴스]

 

지난 14∼15일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캐나다 서부 지역에 산사태와 홍수로 인명·재산 피해가 쏟아지고 있다.

 

주민 1만8천여명이 아직 고립된 상태이고, 가죽 수천 마리가 익사한 데다 생필품을 쟁여두려는 일부 주민들로 사재기 대란까지 발생하고 있다.

 

전날 비상사태가 발령된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에는 산사태로 도로가 파괴되고 산간 마을이 고립돼 약 1만8천명의 발이 묶였다.

 

폐쇄됐던 고속도로는 일부 복구돼 조금씩 통행이 재개되긴 했지만, 특히 타격이 큰 밴쿠버 동쪽과 동북쪽의 산악지역을 중심으로 구조대의 접근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이다.

 

BC주의 남서부 지역에선 주요 고속도로가 쓸려나가 여행객들이 며칠째 오도 가도 못하고 있다. 캠프호프에는 여행객 약 300명이 15일부터 고립돼 헬리콥터로 식량을 공급받는 형편이고, 밴쿠버 북동쪽의 산지 마을 툴라민에도 여전히 주민 400명이 고립된 채 지내고 있다고 언론들이 보도했다.

 

철도, 도로 유실 등으로 물류난이 발생하자 사재기가 극성을 부리고 있다.

 

온라인에는 마트에서 쇼핑객들이 앞다퉈 물건을 사들이는 사진들이 돌아다니고 있다. 마트의 텅 빈 선반과 냉장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초기를 연상시킨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텅빈 수퍼마켓= 기록적인 폭우가 발생한 이후 슈퍼마켓에 사재기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지난 16일 브리티시컬럼비아주 켈로나 지역의 한 식료품점의 과일코너.

 

캐나다 서부 지역의 대형 슈퍼마켓 체인인 '세이브온푸드'는 고객들에게 사재기를 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이 회사는 트위터에 "지금이 매우 어렵고 도전적인 시기라는 점을 이해한다"며 "제발, 당신의 가족이 지금 필요한 것만 사세요"라고 호소했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관계자도 물품을 공급받을 수 있는 앨버타와 BC주를 잇는 고속도로가 개통되는 등 공급망 변경이 이미 진행 중이라고 안심시키기도 했다.

 

가축 피해도 이어졌다. 이미 수천 마리가 죽었고, 그보다 많은 수의 가축이 물에 잠긴 상태다. 그나마 소 9천 마리는 대피해 다른 농장 60곳에 수용됐다.

 

가장 큰 피해를 본 지역은 밴쿠버 동쪽 프레이저 밸리로, 63개 낙농가에 대피령이 내려졌다. 프레이저 밸리의 애버츠퍼드시는 1천200여개의 농장이 있어 BC주에서 소비되는 유제품, 계란, 가금류의 절반을 공급하는 곳이다. 애버츠퍼드시장은 이 지역에서만 10억 달러의 피해가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며칠간 애버츠퍼드시 곳곳에서는 농민들이 소 한 마리라도 더 구하기 위해 보트에서 소를 끈으로 매어 잡아끄는 모습 등이 목격되기도 했다.

 

이에 따른 우유 생산도 타격이 예상된다. BC주 낙농협회는 이번 폭우로 버려야 했던 우유만 수백만 리터에 달한다며, 우유 생산량의 4분의 3이 감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협회는 생산이 재개되긴 하겠지만 일시적인 우유 부족 사태가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500년만의 재난' 캐나다 서부 BC 대홍수 피해 복구 시작

물류 운송 확보 위해 미국 우회, 재입국 노선 개설도 논의

 

홍수가 난 브리티시 컬럼비아주 [AP/캐나디안 프레스. 연합뉴스]

 

캐나다 서부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를 덮친 홍수 피해를 본격적으로 복구하기 위해 연방정부가 군을 투입했다고 캐나다 국방부가 18일 밝혔다.

 

애니타 애넌드 국방부 장관은 이날 관계 부처 합동 회견에서 BC주 홍수 피해 복구와 구호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군 병력 수백 명을 현지에 보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날 오후까지 홍수 피해가 집중된 남서부 내륙 도시 애버츠퍼드에 인명 구조와 위기 구호 활동을 위해 120명의 선발대가 우선 파견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필요하면 BC주와 주민을 돕기 위해 수천 명의 추가 병력이 대기,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애넌드 장관은 군 지원 병력이 주민 안전 확보와 공급망 복구, 기반시설에 대한 추가 피해 방지 등의 임무를 수행할 것이라며 현지 활동 기간이 최소 30일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오마르 앨거브라 교통부 장관은 폐쇄된 도로·철도망이 수일 내 재개될 것으로 전망하고 원활한 물류 수송을 위해 미국을 통해 재입국하는 우회 노선을 개설, 운용하는 방안을 미국 당국과 협의 중이라고 전했다.

 

BC주에는 14∼15일 이틀 사이 예년의 한 달 치 강수량에 해당하는 250㎜의 폭우가 쏟아지면서 곳곳에서 홍수와 산사태가 났다.

 

주요 도로와 철도망이 끊기고 도시가 침수·고립되는 등 대규모 피해가 잇달았다. 내륙 고속도로에서는 산사태에 매몰돼 1명이 사망했다.

 

주 정부는 17일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수백명에 달하는 고립 주민 구조와 도로 등 기간 시설 복구에 나섰으나 피해 지역이 넓어 정상화까지 상당한 기간이 소요될 전망이라고 현지 소식통들이 전했다.

 

존 호건 브리티시콜럼비아 주지사는 이날 성명에서 주 전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500년 만의 재난이다. 이전까지는 경험한 적도 생각해본 적도 없는 사태"라고 이번 홍수를 표현했다.

 

BC주의 비상사태는 올해에만 세 번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발에 이어 지난여름 50℃에 달하는 열돔으로 인한 폭염과 산불 사태에도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