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작년 바이든과 첫 대선토론 사흘 전에도 코로나 양성"

당시 백악관 비서실장, 곧 출간 회고록서 주장…추가 검사선 음성

양성 가능성 속 77세 바이든과 대면 토론한 셈…트럼프 "가짜뉴스"

 

코로나 양성반응으로 입원했다 퇴원하는 트럼프 전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작년 9월 말 조 바이든 대통령과의 첫 대선후보 TV토론을 사흘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는 폭로가 나왔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1일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 백악관 비서실장을 지낸 마크 메도스가 다음 주 출간하는 회고록을 입수했다며 이렇게 보도했다.

 

TV토론은 9월 29일이었는데 사흘 전인 9월 26일 트럼프 전 대통령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가 양성이라는 결과를 받아들었다는 것이다.

 

회고록에 따르면 메도스 전 비서실장은 숀 콘리 당시 백악관 주치의에게서 양성 판정 결과를 전해 들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펜실베이니아주 미들타운 유세장으로 가고 있었는데 콘리는 양성 결과를 전하며 못 가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내 '비낙스'라는 항원검사로 재차 검사를 받았고 이번에는 음성판정이 나왔다고 한다.

 

미 식품의약국(FDA)의 지침에는 비낙스 검사로 음성이 나온다고 해도 코로나19 감염을 배제할 수는 없다고 돼 있다고 CNN방송은 전했다. 이 방송은 양성 판정이 나온 첫 검사가 유전자증폭(PCR) 검사인지 항원 검사인지 불분명하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작년 대선 과정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이를 공개한 적이 있다. 공개는 첫 TV토론 이후인 작년 10월 2일 새벽 이뤄졌으며 전날 확진 판정이 나와 2일 새벽에 공개한 것이라는 게 당시 백악관 설명이었다.

 

메도스 전 비서실장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과의 첫 TV토론 목전에 양성 결과를 받아들고도 이를 알리지 않은 채 대면 토론에 나선 셈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당시 74세, 바이든 대통령은 77세였다. 토론은 거리두기를 지킨 상태에서 이뤄졌지만 실내 토론장에 수십 명의 청중이 참석한 상태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양성 결과를 받아든 작년 9월 26일엔 에이미 코니 배럿 연방대법관 지명자에 대한 축하행사가 백악관에서 있던 날이다. 이후 10여명이 양성 판정을 받으며 '슈퍼 전파'의 오명을 쓴 행사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후 공개 일정도 다 소화했다. 공개 일정을 멈춘 건 확진 판정을 공개하고 병원에 입원한 뒤였다.

 

백신 반대한 미 기독교방송 설립자, 코로나로 사망

 

            데이스타 설립자인 마커스 램 [데이스타 웹사이트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반대한 미국의 대형 기독교방송 '데이스타'의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인 마커스 램(64)이 코로나19로 사망했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1일 보도했다.

 

데이스타는 전날 트위터를 통해 램의 사망 소식을 공식적으로 알렸다.

 

외신에 따르면 데이스타는 전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기독교 방송이다. 1998년 설립된 뒤 현재 전 세계에 100개 이상의 지국을 두고 있다.

 

램 CEO와 데이스타는 전염병 대유행 기간 백신에 반대하는 음모론적 주장을 전했다. 또 위험하고 숨겨진 세력이 백신을 밀어붙이며 기독교인의 자유를 빼앗는다는 인터뷰를 내보내기도 했다.

 

데이스타는 전염병 대유행을 사탄의 공격이라고 부르며 백신으로 치료해선 안 된다는 주장도 전했다. 백신 회의론자와 대체 치료법을 주장하는 보건 전문가들도 출연했다.

 

램의 아내는 전날 한 목회 프로그램에서 자신의 남편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았고 이로 인한 폐렴 외에 당뇨병도 앓고 있었다면서, 산소 수치가 떨어진 뒤 병원에 입원했다고 말했다.

 

램의 아들은 지난달 초 방송에서 아버지의 코로나19 감염에 대해 "적들의 영적인 공격이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며 램이 대체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데이스타 측은 램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는지에 대해 답변하지 않았다고 외신은 전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