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위 김정환씨…역대 처음 피아노부문 최종 결선 후보 4명 모두 한국인

작곡부문 2위는 이길오씨의 '아우스라헨', 3위도 한국인 수상

 

독일 멘델스존 전국 음대 경연대회 피아노 부문에서 1∼3위를 모두 한국인이 차지했다.

 

이번 대회 피아노 부문에서는 역대 처음으로 최종 결선 후보 4명이 모두 한국인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독일 전국음대 경연대회 수상자들= 16일 수상자 음악회 프로그램북에 수록된 독일 전국 음대 경연대회 수상자들 사진. 왼쪽부터 1위 김정환 씨, 2위 김지영 씨, 3위 박영호·박진형 씨.

 

작곡 부문에서도 2∼3위를 한국인이 차지했다.

 

독일 음대총장회의와 프로이센 문화재단, 베를린 예술대는 지난 12일부터 치러진 펠릭스 멘델스존 바르톨디 음대 경연대회 피아노부문에서 베를린 한스 아이슬러 음대 김정환 씨가 1위를 차지했다고 16일 밝혔다.

 

2000년 서울에서 태어난 김씨는 2011년부터 베를린에서 살고 있고, 2017년부터는 한스 아이슬러 음대에서 콘라트 마리아 엥겔 교수를 사사하고 있다. 그는 2017년 바이마르 프란츠 리스트 국제콩쿠르에서 3위를, 2019년 아허스(Aarhus) 국제콩쿠르에서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2위는 뮌헨음대 김지영 씨가, 공동 3위는 하노버 음대 박영호, 박진형 씨가 각각 차지했다.

 

무대인사하는 1위 수상자 김정환 씨= 독일 베를린 콘체르트 하우스에서 열린 수상자 콘서트에서 멘델스존 피아노 협주곡 1번을 선보인 이후 관객들에게 인사하는 김정환 씨.

 

작곡 부문에서는 데트몰트 음대 자라 알리 씨가 '비헤이브(behave)'라는 곡으로 1위를, 뤼베크 음대 이길오 씨가 '아우스라헨(Auslachen)'이라는 곡으로 2위를 차지했다.

 

쾰른음대 마르크 포글러 씨의 '핑퐁(pingpong)'과 슈투트가르트 음대 김다찬 씨의 '레브온데스(reb/ondes)'는 각각 3위를 차지했다.

 

독일 멘델스존 음대 경연대회에는 1878년 독일 고전음악 경연대회 중 가장 오래된 펠릭스 멘델스존 바르톨디상에 시초를 두고 있다.

 

대회에서는 전국 각지의 음대에서 예선을 거쳐 선발된 최대 2명의 후보가 본선에서 겨루게 된다. 피아노와 작곡 부문 경연은 4년에 한 차례씩 열린다.

 

수상자들은 16일 독일 베를린 콘체르트하우스에서 콘체르트하우스 오케스트라와 협연, 갈라 콘서트를 열었다. 1위 수상자는 음반이나 동영상 제작을 지원받고, 모든 수상자는 장학금 혜택과 공연 섭외 등의 지원을 받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