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통·인지장애 나타나는 원인불명 질환

러시아 등 외부세력 공격 의혹 제기돼

CIA  “대부분 기저질환 등 다른 요인”

 

쿠바인 남녀가 아바나 주재 미국대사관 앞을 오토바이로 지나고 있다. 2021년 3월 28일 촬영됐다. AFP 연합뉴스

 

미국 정보당국이 이른바 ‘아바나 증후군’을 조사한 결과 외부세력의 공격에 의한 것일 가능성은 작다는 잠정 결론을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 단체가 “성급한 결론”이라고 반발하고 나서 진통이 예상된다.

 

익명을 요구한 미국 중앙정보부(CIA) 고위 관계자는 “러시아를 포함한 외부세력이 무기나 기계장치로 전 세계에서 지속적으로 미국 인사를 공격했을 가능성은 별로 없다고 평가한다”고 말했다고 <워싱턴 포스트>가 20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아바나 신드롬은 두통이나 어지럼증, 인지장애 등을 호소하는 원인불명의 신경계 질환이다. 2016년 쿠바 아바나에 주재하는 미국 공관원들에게 처음 발병되어 아바나 증후군이라는 이름이 붙었으나, 이후 유럽 아시아 등 다른 나라에 주재하는 미국 외교관과 정보요원, 군 인사들에게도 증상이 보고됐다. 처음에 이상한 소리를 듣거나 빛을 보는 등 감각 이상을 겪은 뒤 발병했다는 증언이 나옴에 따라, 러시아 등 외부세력의 공격에 의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돼 왔다.

 

이에 대해 이 관계자는 그동안 아바나 증후군 1천여건을 조사한 결과, 대부분 기저질환이나 환경적 요인 또는 다른 요인에 의한 것으로 설명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다만 “아주 심각한” 몇십건의 경우는 원인을 설명할 수 없고 추가적인 조사가 필요하다”며 “우리 조사는 계속될 것이다. 아직 끝난 게 아니다”라고 여지를 남겼다.

 

그렇지만 이번 조사로 아바나 신드롬을 둘러싼 논란이 수그러들지는 의문이다. 당장 다른 정부 관계자는 “중앙정보부 조사로 설명되지 않은 건이 많다”며 “독립적인 전문가 패널을 포함한 다른 조사가 곧 시작될 것이다. 이들의 조사는 중앙정보부 조사와 다른 결론을 내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

 

피해자 가족단체도 반발했다. 아바나 증후군 희생자 지지 그룹은 성명을 내어 “중앙정보부의 조사 결과는 ‘잠정’라는 이름을 달았고 몇몇 경우 다른 설명의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지만 헌신적이었던 많은 공직자와 가족, 동료에게는 거부의 마지막 종이 울린 것처럼 들린다”고 비판했다.

 

의회에서는 추가 조사 얘기가 나왔다. 상원 정보위원장인 마크 워너 의원은 서명을 내어 “중앙정보부의 평가는 임시 작업만 반영했다”며 전문가 패널의 조사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하원 정보위원장 애덤 시프 의원은 중앙정보부 보고서가 “이들 사건의 많은 의문에 답하는 첫걸음이며 마지막 걸음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중앙정보부 윌리엄 번스 부장은 “우리가 잠정 결론에 도달했지만 작업을 마친 게 아니다. 이 사건을 조사하고 필요한 이들에게 최고 수준의 보살핌을 제공하는 우리의 임무는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병수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