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올림픽·월드컵·아시안게임
대형 국제 이벤트에 팬들 설레

추신수·류현진·손흥민 등
국외파 선수 활약 기대하며
이적 많았던 프로야구도 관심

스포츠 팬들에게 2014년은 마치 풍성한 잔칫상을 받는 해가 될 듯하다. 4년에 한번씩 찾아오는 겨울올림픽(2월)과 월드컵(6~7월)이 예정돼 있고, 12년 만에 한국에서 열리는 아시안게임(9~10월·인천)이 징검다리처럼 놓여 있기 때문이다. 메이저리그의 2년차 투수 류현진(엘에이 다저스)과 1억3000만달러의 사나이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의 수준급 투·타와 손흥민(레버쿠젠) 등 해외파가 펼칠 활약도 기대를 높인다.

2014년 첫 대형 스포츠 이벤트는 러시아 휴양도시 소치에서 2월7일 개막하는 겨울올림픽이다. 보름여간 이어지는 눈과 얼음의 축제 가운데 국내팬들의 시선은 2월20일 소치의 아이스베르크 스케이팅 팰리스에 집중돼 있다. 이 무대는 ‘피겨여왕’ 김연아의 올림픽 2연패 도전 무대이자, 마지막 공식 경기다. 만약 금메달을 목에 건다면 1984·1988 올림픽에서 정상에 오른 카타리나 비트(독일)에 이어 26년 만에 올림픽 피겨 여자싱글 2연패를 이룬다. ‘빙속여제’ 이상화는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역시 2연패를 노린다. 지난해 1월 36초80의 세계신기록을 작성한 뒤 10달 사이 36초36까지 단축했다. 한국은 2010년 캐나다 밴쿠버겨울올림픽에서 금메달 6·은메달 6·동메달 2개를 땄다.
4개월 뒤인 6월13일엔 ‘축구 공화국’ 브라질에서 스무번째 월드컵이 열린다. 8회 연속 본선 무대에 오른 한국 대표팀은 한국시각으로 6월18일 러시아, 23일 알제리, 27일 벨기에와 조별리그를 치른다. 첫 경기인 러시아전을 이긴다면 16강 진출의 교두보를 만들 수 있다. 여섯번째 우승을 노리는 브라질과 지난 대회 우승팀 스페인, 전통의 강호 독일과 아르헨티나가 우승 후보로 거론된다.

9월 인천에서 열리는 17회 아시아경기대회에는 45개국 1만3000여명의 선수와 임원이 참가한다. 박태환과 쑨양(중국)이 벌이는 수영 남자 자유형 200m·400m 대결과 한국 리듬체조 사상 첫 금메달을 노리는 손연재의 활약에 관심이 쏠린다.
올림픽과 월드컵, 아시안게임을 제외한 2014 프로스포츠에서도 볼거리는 많다. 메이저리그 텍사스의 붙박이 좌익수 겸 1번 타자로 뛰게 될 추신수는 3월23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원정 개막전에 출전한다. 미국 <이에스피엔>(ESPN)은 “높은 출루율을 자랑하는 톱타자이자 강한 어깨를 가진 좌익수 추신수의 가세”를 근거로 텍사스 타선과 수비력을 30개 구단 중 각각 1위와 5위로 평가했다. 데뷔 첫해 14승을 거둔 류현진이 ‘2년차 징크스’를 어떻게 극복할지도 관심거리다. 야구팬들은 아메리칸리그의 텍사스와 내셔널리그의 다저스가 월드시리즈에 진출해 류현진과 추신수가 맞붙는 장면을 꿈꾸고 있다.

나날이 몸값이 오르고 있는 독일 분데스리가 손흥민의 활약도 기대를 모은다. 독일의 한 언론은 30일 “분데스리가 명문 바이에른 뮌헨이 손흥민을 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6월 레버쿠젠과 2018년까지 계약한 손흥민이 뮌헨으로 이적할 가능성은 낮지만 그의 가치가 지난 시즌 우승팀 뮌헨이 탐낼 정도로 높아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2월18일부터 시작되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전이 손흥민에겐 또다른 기회다.
자유계약선수(FA)들이 여럿 둥지를 옮긴 국내 프로야구도 지난해처럼 9개 구단이 3월29일부터 팀당 128경기 대장정에 돌입한다. 이용규·정근우를 영입한 한화와 이종욱·손시헌 등 베테랑들을 보강한 엔씨, 인기 구단 롯데와 기아 등이 반전을 노린다. 올 시즌부터 외국인 선수 보유 한도가 3명으로 늘어남에 따라 영입된 외국인 타자들이 박병호·김태균 등 국내 선수들과 벌일 거포 경쟁도 예고돼 있다.
<박현철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