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2연패의 영광, 뇌성마비 형에게…

캐나다 모굴 대표 알렉스 빌로도
금메달 확정되자 형에게 달려가

“훈련하러 갈 때 밖에 비가 오면 짜증이 났지만 형을 보면서 마음을 다잡았어요.”
캐나다의 알렉스 빌로도(27)는 소치 겨울올림픽에서 금메달이 확정되자 관중석으로 달려가 제일 먼저 형 프레데리크 빌로도(32)를 번쩍 들어 올렸다. 형제는 뜨거운 눈물을 쏟으며 함께 캐나다 국기를 몸에 두르고 관중의 박수를 받았다. 11일 소치의 로자 후토르 익스트림 파크에서 남자 모굴 최초로 올림픽 2연패를 달성한 알렉스는 가장 먼저 형을 찾았다.
뇌성마비를 앓고 있는 형 프레데리크는 동생 알렉스가 훈련에 매진하도록 하는 동기가 됐다. 알렉스는 금메달을 딴 뒤 “내가 더 나은 선수가 되도록, 더 빨리, 더 멋지게 날도록 형이 나를 이끌었다”고 말했다.
 
프레데리크는 어린 시절 뇌성마비 때문에 10살이 넘으면 걷지 못할 것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알렉스는 형이 일상생활에서 불편하지 않도록 걸음마를 할 때부터 형과 보조를 맞춰왔다. 형 프레데리크는 운동선수의 길을 선택한 알렉스의 훈련을 곁에서 지켜봐왔다. 알렉스의 기량이 향상되는 것을 지켜보는 것은 프레데리크는 가장 큰 즐거움으로 자리를 잡았다. 알렉스는 “프레데리크가 장애와 싸우는 과정과 비교하면 올림픽 금메달을 위한 나의 노력은 보잘 것 없다”며 겸손해했다.
< 이충신 기자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