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주 한국학교협회, 150여 교사들 화합의 밤

온타리오 한국학교 협회가 주최한 2017 교사연수 및 ‘한얼 문화 화합의 밤’어울림 한마당이 12월16일 오후 쏜힐 사리원식당에서 온타리오 각지에서 온 150여명의 한국학교 교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행사는 해외 한글학교들을 지원하고 있는 모국 재외동포재단 한우성 신임 이사장의 영상 격려메시지 시청과 협회 관계자 등의 인사로 시작, 교사 전달연수와 현장실습, 장기자랑 등 순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협회관계자와 일부 교사들은 “현재 중·고등학교에 대부분인 타민족 학생들이 한국어를 배우는 것도 좋은 일이지만, 한글학교 교사들과 관계자들은 우리 동포자녀를 최우선하여 한국어를 배울 수 있는 분위기로 만들어주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입장”이라는 의견을 강조하기도 했다.


행사는 먼저 1부에서 이민성 교사(염광교회)의 전달 연수가 있었다. 이 교사는 전주시가 주최한 우리 전통문화 체험연수에 참가해 체득한 국악동요 ‘산도깨비’, ‘비야비야’, ‘군밤타령’, ‘아리랑’ 등 4곡을 율동과 함께 지도했다. 또 한지의 우수성에 대한 설명과 함께 한지등 공예를 시연하고 같이 만들어보는 시간도 가졌다.
만찬에 이어 장기자랑이 열려 각 학교 학생들과 교사들이 참가해 국악동요, 민요 등으로 기량을 겨뤄 ‘꾸러기들’ 팀이 1등상을 받는 등 시상으로 기쁨을 나눴다.

이날 행사는 각지 한글학교에서 2세 지도에 나서는 교사들이 한글과 한국학교의 중요한 사명을 되새기며 한국의 문화와 역사, 한국인의 정체성을 확립하는 데 최선을 다해나간다는 다짐의 계기가 됨은 물론 수고하는 교사들을 위로 격려하는 기회도 됐다. 특히 새롭게 시작한 학점반 교사들을 모두가 북돋우는 자리이기도 했다. 이날 참석한 교사들은 “국악 동요와 민요 등을 다시 익히고, 한지 공예를 실연해 보는 등 아이들에게 한국의 얼을 전통문화와 함께 가르칠 수 있는 아이디어를 얻고 실습해 보는 좋은 기회였다“고 입을 모았다.


온타리오 한국학교협회(KCSA)는 토론토를 중심으로 약 80개 학교에서 400여명의 교사가 캐나다의 복합문화 정책에 발맞춰 동포 꿈나무 5천여 명에게 한국인의 뿌리교육을 적극 실시하는 교육단체다. 1986년 비영리단체로 창립돼 온타리오 산하 교육청과의 상호 협력 및 한국 재외동포재단, 교육부 등 관련 기관과의 정보교환을 통해 차세대 교육 확산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 문의: 416-385-0244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