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촌식에서 이상화 선수 등 한국선수들이 공연을 보고 있다.

100여명 입촌식 “설레지만 큰 일 해낼 것”

“사진 한장만 찍어줘요!” “저두요!”
7일 오전 11시 강원도 강릉선추촌에서 열린 대한민국 선수단의 입촌식은 국가대표 선수들을 보기 위해 몰려든 자원봉사자들의 열기가 그대로 전달됐다. 미니 취타대의 환영 연주를 배경으로 이승훈과 이상화 심석희 등 100여명의 대표선수와 임원들이 국기광장의 입촌식장에 들어서자 팬들은 환호를 질렀다.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을 비롯해 김지용 대한민국 선수단장, 전명규 선수단 부단장 등이 선수들의 선전을 기원하며 박수를 쳤고,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김기훈 강릉 선수촌장이 따뜻한 환영사로 선수들을 맞았다.


올림픽 오륜기가 게양되고 애국가 연주와 함께 태극기가 올라간 이후 선수단은 민요 ‘쾌지나 칭칭 나네’에 맞춰 둥글게 모여 사물놀이패와 비보이 공연단과 함께 어우러져 잠시의 여유를 즐겼다. 입촌식 행사는 선수들의 몸상태 유지를 위해 짧게 이뤄졌다.
스피드스케이팅 3연패에 도전하는 이상화 선수는 “제 자신을 이기면 된다. 누구와 싸우기보다는 그냥 제가 지금까지 해온 게 있기 때문에 제 자신만 믿는다. 부담보다는 긴장과 설레임이 크다”고 말했다. 쇼트트랙의 심석희 선수는 “지금까지 잘 해왔다. 해온대로 끝까지 밀고갈 것”이라고 했다. 남북 아이하키단일팀의 골리 신소정 선수는 “북한 선수와의 팀 분위기가 아주 좋다. 상대가 강하지만 일본과의 경기에서는 큰일을 해내고 싶다”고 강조했다. 피겨 페어에 출전하는 김규은-강감찬 조는 “북한의 렴대옥-김주식 조와는 스케이팅에 대해 얘기도 하고 서로 잘 통한다. 서로 오픈돼 있다”고 설명했다.


선수들은 몰려든 자원봉사 팬들의 사진촬영 요구에 밝은 표정으로 응했다. 피겨 아이스댄싱의 민유라-알렉산더 갬린 조도 팬들의 인기가 높았고, 쇼트트랙의 박승희 선수도 팬들의 셀카 요청에 무척 바빴다. 차준환을 포함해 5개 나라 제자들을 이끌고 평창겨울올림픽에 출전하면서도 대한민국 선수단 임원으로 등록한 피겨 스케이팅의 브라이언 오서 코치도 입촌식에 참가했다. 이날 입촌식 때 기온은 영하 3.4도였지만 전날보다 훨씬 포근하게 느껴졌다. 9일 개막하는 평창올림픽에서 우리나라는 금메달 8개, 은메달 4개, 동메달 8개를 목표로 세웠다.


< 김창금 기자 >


댓글을 달아 주세요